본문 바로가기

러시아서 7개월 아이 '영하 20도' 발코니에 방치돼 숨져

중앙일보 2020.01.08 05:45
혹한 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산책시키는 러시아 여성 [연합뉴스]

혹한 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산책시키는 러시아 여성 [연합뉴스]

러시아에서 7개월 된 아기가 영하 20도의 강추위 속에 방치돼 숨졌다. 아이를 집 밖에 내버려 둔 아이의 엄마는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틀 전 러시아 극동 하바롭스크주 도시 니콜라옙스크나아무레의 한 아파트 발코니에서 7개월 된 아기가 유모차에 태워져 숨진 채 발견됐다.
 
아이는 발코니에 몇 시간 동안이나 방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당일 현지 기온은 영하 20도로, 아이는 추위 속에서 동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의 엄마가 왜 아이를 집 밖에 방치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주변에선 아이의 엄마가 친구나 이웃들과 새해맞이 행사를 하느라 아이의 존재를 잊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에선 웬만한 영하 날씨에도 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공원을 산책하는 등 겨울 강추위에 크게 영향받지 않는다. 
 
하지만 이날 사고는 아이를 오랜 시간 밖에 방치해 발생한 사건으로 보인다. 
 
현지 수사당국은 문제 여성을 살인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보건부는 1~8일 새해 연휴 동안 아이들의 사고 발생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부모들이 각종 새해맞이 행사 등으로 아이들에게 제대로 신경을 못써 발생한 것으로 보고 아이들의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