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한국당 공관위 9명중 6명 외부 개혁 인사로 채운다

중앙일보 2020.01.08 05:00
자유한국당이 곧 출범할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 위원의 3분의 2를 개혁 성향의 외부 인사로 구성키로 했다. 2008·2016년(각각 11명 중 6명, 55%)과 2012년(11명 중 8명, 73%) 총선 때의 중간 정도된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공관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9명으로 하는데, 그중 6명을 외부 참신한 인사에게 맡기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공관위는 오는 4월 총선의 한국당 공천권을 사실상 결정한다.
 
앞서 한국당은 2016년 총선에서 공관위 비율을 5(당내 인사) 대 6(외부 인사)으로 구성했다. 외부 인사라 해도 대부분 보수진영 시민단체 등 보수 인사들이었다. 황 대표 측 인사는 “이번에도 진보나 중도 성향의 인사가 대거 포함될 예정"이라며 "이런 인사로 공관위를 꾸린다는 건 황 대표가 가진 공천권을 사실상 내려놓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달 4일 공관위와 관련 “혁신이 멈추는 순간 당의 운명도 멈춘다”며 “공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 공천도 국민 중심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외부 인사 중심의 공관위 구성은 황 대표가 추진 중인 보수통합과도 맞물려 있다는 관측이다. 한국당이 중도 및 개혁보수 진영과 통합을 위해선 공관위의 면면 역시 과거와 다르다는 인상을 줘야 하기 때문이다. 통합 대상으로 거론되는 유승민계(새로운보수당)와 안철수계는 한국당 중심의 통합 논의에 거부감을 표해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다만 당내에선 일부 반발 기류도 감지된다. TK를 지역구로 둔 한 중진 의원은 “한국당의 보수 가치를 일방적으로 훼손하면서 무작정 좌클릭하는 것을 '개혁 공천'으로 포장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여론조사 통한 후보 단일화 추진

 
공관위원장 선정은 다소 미뤄질 전망이다. 당초 공관위원장은 8일까지 후보를 2~3명으로 압축해 황 대표가 결정할 계획이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처음 후보군에 있던 김문수 전 경기지사, 전광훈 목사, 정치평론가 고성국 씨 등은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라며 ”지금은 법조인 출신 1명과 정치인 1명 정도로 좁혀졌지만, 최종 결정은 통합 과정을 함께 고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일방의 결정이 아닌, 통합 대상과의 논의를 전제하겠다는 의미다. 
 
이와 동시에 한국당은 보수통합을 염두에 둔 '경선 로드맵'도 준비하고 있다. 구체적인 방식으로 여론조사가 유력하게 부상하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통합한 정당 혹은 시민단체 후보와 기존 한국당 후보의 지역구가 겹칠 경우, 이에 대한 경선을 여론조사로 실시해 반문(反文) 단일 후보를 내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어느 지역이 해당하는지 선별 작업을 현재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일훈·손국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