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회사 도요타는 스마트시티 건설

중앙일보 2020.01.08 00:03 경제 5면 지면보기
일본 도요타가 6일 ‘CES 2020’에서 공개한 스마트시티 ‘우븐 시티’의 가상 모습. [사진 도요타]

일본 도요타가 6일 ‘CES 2020’에서 공개한 스마트시티 ‘우븐 시티’의 가상 모습. [사진 도요타]

① 3차선 도로 중 하나는 자율주행차 전용인 동네에 ②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건물 대부분은 목재로 짓고 ③ 집주인의 건강 체크하는 로봇이 집안에 상주하며 ④ 수소연료 전지 기반의 태양광 패널로 지은 집.
 

AI·로봇·자율주행 첨단 기술 적용
내년 2000명 거주하는 단지 건설

일본 자동차 회사 도요타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발표한 ‘도요타시(市)’ 계획의 일부다.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도요타자동차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년 중 일본 중부의 시즈오카(靜岡)현에 위치한 옛 도요타 자동차 공장터를 재개발해서 스마트 시티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도요타가 스마트 시티에 공식적으로 붙인 명칭은 ‘우븐 시티’(woven city)다. 그물망처럼 촘촘히 짜여있는 도시라는 뜻을 담았다. 여의도 4분의 1 정도(70만2000㎡) 크기의 이 도시에는 도요타 직원과 그 가족 2000명이 실제로 거주하게 된다. 여기에선 도요타가 현재 개발 중인 인공지능(AI)·로봇·자율주행 등 최첨단 기술이 모두 구현될 예정이다. 그간 많은 기업·도시들이 일부 제한된 공간에서 실험만 하는 테스트베드에 그친 데 비해 도요타의 플랜은 더 구체적이고 대담하다. ‘실제 사람이 살 만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도시의 전체 디자인은 덴마크의 스타 건축가 비야케 잉겔스가 맡는다.
 
도요다 사장은 이날 “도요타는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역할을 하고 있고, 스마트 시티는 작지만 중요한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내년부터 시작하는 ‘도요타시’ 실험이 어느 정도 성공하면 도요타는 더이상 자동차 회사가 아닐 수 있다. 하드웨어와 정보·기술(IT)을 포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스마트 시티는 구글과 같은 글로벌 IT 기업들도 탐내는 영역이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도시계획 사업을 위한 자회사 ‘사이드워크 랩스’를 설립했다. 현재 이 회사는 캐나다 토론토에 스마트 시티 ‘퀘이사이드’를 구축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의 동쪽 온타리오 호숫가에 지어질 이 도시는 ‘도요타시’와 마찬가지로 자율주행 차량이 마음껏 달리고, 도로 상황에 따라 교통 신호가 자동으로 바뀌는 ‘적응형 교통 신호 시스템’이 도입된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