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靑출신 출마 예상 60여명···이정도면 총선캠프는 靑"

중앙일보 2020.01.06 17:51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은 6일 발표된 청와대의 조직개편 및 인선안과 관련해 “이 정도면 청와대가 총선캠프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청와대 출신 출마 예상자가 6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 총선 출마자들의 공석 때문에 청와대는 오늘 조직개편까지 단행했다”고 주장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그동안 청와대의 이해할 수 없던 인사들의 이유도 분명해졌다”며 “전문성, 일하는 능력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내 편 총선 스펙 쌓아주는데 청와대 자리를 활용했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여당 후보의 공보물에서 청와대 근무 이력이 없는 사람을 찾아보기도 힘들 것”이라며 “새로운 인물, 정책·공약도 사라지고 오로지 ‘청와대 경력’ ‘문재인의 사람’이 선거판을 독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 참모들의 마음이 콩밭에 가 있으니 정책실패와 잦은 인사교체로 인한 피해는 오롯이 국민이 감당해야만 했다”며 “총선에서 여당 후보의 경력난에 ‘청와대’가 늘어날수록 정권 심판, 청와대에 대한 국민의 심판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