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생충’ 봉준호, 美 골든글로브 감독상 불발…샘 멘데스 수상

중앙일보 2020.01.06 12:16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버리힐튼 호텔 레드카펫 행사장에서 포착된 봉준호 감독.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캡처]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버리힐튼 호텔 레드카펫 행사장에서 포착된 봉준호 감독.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캡처]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제77회 골든글로브 감독상 수상은 불발됐다. 감독상은 영화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에게 돌아갔다.
 
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5일 오후 5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Golden Globes Awards)이 개최됐다.
 
이날 샘 멘데스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을 제치고 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의 ‘기생충’은 올해 골든글로브 감독상·각본상·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중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베스트 모션픽처-포린 랭귀지)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쉽게도 외국어영화상 외의 나머지 부문 수상은 불발됐다.
 
한국 영화의 골든글로브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까지 포함해 한국 콘텐트가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후보 지명도 최초다. ‘기생충’의 골든글로브상 수상은 칸영화제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쾌거에 이어 한국 영화가 할리우드 영화계의 높은 벽을 넘은 기념비적인 일로 평가된다.  
 
봉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뒤 “자막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며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한다. 그 언어는 영화다(I think we use only one language, Cinema)”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도로 알모도바르 등 멋진 전 세계 감독들과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가 주관하는 영화·TV 시상식이다. 영화의 경우 뮤지컬·코미디 부문과 드라마 부문으로 나뉘어 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 등을 시상한다.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 영화상까지 총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린 ‘기생충’의 주역 봉 감독과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 등이 이날 시상식에 참석했다.
 
‘기생충’의 골든글로브상 수상으로 내달 9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도 수상 가능성을 한껏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예비후보로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주제가상 두 부문 후보에 올라 있으며 최종 후보작은 오는 13일 발표된다.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