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혜훈 “화환 안 보낸 한국당? 실수로 보기 어려워”

중앙일보 2020.01.06 10:54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이혜훈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이혜훈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혜훈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을 ‘유 아무개’로 지칭한 것에 대해 “마음에 가진 생각이 불쑥 밖으로 나온 듯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유 의원이 기분이 언짢았는지 물어보지는 않았지만, 사람의 마음은 다 똑같은 게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이 의원은 황 대표가 추진하는 ‘보수 통합’에 대해서는 “한국당 중심의 통합으로 중도의 마음을 얻을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도 중도의 마음을 얻는 건 불가능하다는 여론조사가 나오는데, 중도에 가장 가까이 있는 것이 저희”이라며 “저희 중심으로 통합이 이뤄져야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날 열린 새보수당의 창당 대회에 한국당의 화환이 오지 않은 것에 대해 “경쟁자에 대해 굉장히 인색하고 최소한의 기본 예의에 인색한 게 아닌가”라며 “실수라고 보기는 어렵다. 거대 정당이고 이런 것을 전담으로 챙기는 부서까지 있는데 실수라고 하기는 어렵다”고 비판했다.
 
정치에 복귀하는 안철수 전 의원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창당을 결정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합류를) 요청했는데 답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수 없는 사람이 지난 1년간 전화했지만 연락을 안 받는 모양”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당에서 안 전 의원이 한국당과 손을 잡을 것이라고 얘기하는 분들이 있는데 한국당과도 손을 잡겠다는 분이 훨씬 중도에 있는 저희와 손을 못 잡는다면 이해가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