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소대로 찍었을 뿐인데”…영화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중앙일보 2020.01.06 10:39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베버리힐튼 호텔 레드카펫 행사장에서 포착된 봉준호 감독. [사진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캡처]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베버리힐튼 호텔 레드카펫 행사장에서 포착된 봉준호 감독. [사진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캡처]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제77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77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른 기생충은 '더 페어웰' '레미제라블' '페인 앤 글로리'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등과 경쟁했다.
 
앞서 봉 감독은 이날 시상식 전 가진 레드카펫에서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한국 최초 골든글로브 수상을 기대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평소 대로 (영화를) 찍었을 뿐인데 이런 결과를 얻었다. 굉장히 놀랍다"며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후보작에 오른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또 영화 '기생충'에 대해 "내 경험에서 온 것이다. 내가 대학시절 과외 선생님을 해봤다"고 소개하며 "물론 내가 범죄를 저지른 것은 아니다. 영화 내용과 똑같다고 생각하면 안된다"며 너스레를 떨기도했다.
 
영화 '기생충' 출연진 이정은(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가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연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있다. [AF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출연진 이정은(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가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연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있다. [AFP=연합뉴스]

봉 감독은 미국 영화 비평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99%를 기록한 것에 대해 "영화 만드는 사람으로서 평론가에게 좋은 평가를 받는 일, 그 이상 기쁜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평론 속에 영화 스포일러가 없었다. 스토리가 다 감춰졌다. 그게 정말 기뻤고 고마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작품 속 배우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20여년 동안 연출하며 이렇게 훌륭한 배우와 함께 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일 것"이라며 "앞으로 이런 일은 없을 것 같다.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했다. 베스트 앙상블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영화 기생충은 이번 시상식에서 감독상, 각본상 후보에도 올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