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G 신인그룹 트레저, 12인조로 개편해 곧 정식 데뷔

중앙일보 2020.01.06 10:29
12인조로 재정비된 트레저. [사진 YG]

12인조로 재정비된 트레저. [사진 YG]

YG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그룹 ‘트레저’(TREASURE)가 곧 정식 데뷔한다.
 
YG는 6일 블로그를 통해 “12인조로 재정비된 트레저는 올해 1월부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들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당초 YG는 신인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YG 보석함’에서 선발된 연습생 13명을 ‘트레저’와 ‘매그넘’ 두 팀으로 분리해 활동시키려 했다. 그러나 YG는 “두 팀을 ‘트레저’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통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YG는 또 “‘트레저’ 멤버였던 하윤빈이 지난해 12월 31일 전속계약을 해지했다”며 “음악적 방향성이 팀 활동보다 솔로에 가까운 것 같다는 하윤빈 본인의 의견과 의지를 존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YG는 “데뷔가 미뤄진 지난 수개월간 멤버들이 자발적으로 작업한 많은 음악 결과물이 자체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멤버들의 작사·작곡 참여를 배제하겠다는 당초 계획을 철회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트레저’는 지난해 5~7월쯤 데뷔할 계획이었으나,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연루된 ‘버닝썬’ 사건 등이 터지며 데뷔가 미뤄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