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민수 “부끄러운 일 안 했다”…사재기 의혹 거듭 부인

중앙일보 2020.01.06 07:06
바이브 윤민수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바이브 윤민수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는 바이브 윤민수가 “바이브 이름으로 부끄러울 일은 하지도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는다”며 거듭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윤민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조작된 세계 - 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 편을 방영한 지 하루 뒤인 5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방송 내용을 반박했다.
 
윤민수는 “그간 제가 기다리고 있었던 건 공신력 있는 방송과 자료들 그리고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의 조사 결과로 좀 더 명확히 해명하고 사재기를 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것이었다”며 “단순히 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보다 좀 더 확실한 조사 결과와 자료로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각종 기관에 조사를 요청하고 자료를 제공하고 협조하면서 (의혹이) 밝혀지고 바로잡아지길 그 누구보다 기다렸다”고 말했다.
 
윤민수는 “하지만 믿었던 방송에서는 억울함을 풀기보다는 어그로만 더 끌리고 음악을 사랑하시는 모든 대중에게 또 가요계에 더 혼란만 주었다”고 주장했다.
 
윤민수는 또 지난해 사재기 의혹 가수 명단을 공개 거론한 박경을 겨냥해 “처음엔 후배가 술 한잔하고 신세 한탄하듯 쓴 글이라 판단했고 당연히 당황했고 놀랐고 억울했지만 술 한잔 마시고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 사재기가 근절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온 가요계 선배”라며 “가족, 바이브, 회사 전체가 비난을 받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같이 힘을 써야겠다고 생각했고 후배를 탓하고 싶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민수는 “바이브의 이름이 부끄러울 일은 하지도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는다”며 “우리 음악을 좋아해 주신 팬들이 부끄럽지 않게 후배들에게도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게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글을 올린다고 해서 저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냥 계산 없이 있는 그대로 말하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또 “진상이 밝혀질 때까지 죄인으로 살아야 하고 가족들까지 죄인 취급 받는 현실이 견딜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윤민수는 “누군가 툭 던진 말에 맞아 죽는다”며 “제발 확실히 조사하고 밝혀지기를 간절히 바라고 또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 치의 거짓도 없이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며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지난 4일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파헤친 내용을 방송한 직후 의혹의 대상이 된 가수와 소속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5일 "저희에 대한 각종 의혹을 해명한 내용이나 방송에서 주장하는 내용을 전면으로 뒤집을 수 있는 자료 등은 전혀 공개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방송 내용은 마치 저희가 진행했던 마케팅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피하기 위한 겉치레일 뿐이며 실제로는 사재기 업자를 통해 음원 사재기를 진행했다는 식의 오해를 불러올 수 있게 편집되어 있었다"며 "발라드 가수, 인디 가수, 대형 기획사 소속이 아닌 신인 가수는 음원을 내고 아무런 홍보 활동도 하지 말아야 하냐"고 주장했다.
 
닐로·장덕철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도 “깊은 유감을 넘어 죽고 싶을 만큼 참담함을 느낀다”며 “실체 없는 의혹 제기로 끝난 방송 이후 더욱 심각한 마녀사냥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