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나미노, 평점 6.1점…교체아웃 직후 리버풀은 결승골

중앙일보 2020.01.06 06:11
 
6일 리버풀에서 데뷔전을 치른 미나미노 선수. [리버풀FC 공식홈페이지]

6일 리버풀에서 데뷔전을 치른 미나미노 선수. [리버풀FC 공식홈페이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로 이적한 미나미노 타쿠미(25)가 데뷔전에서 팀 내 최저인 평점 6.1점을 받았다.
 
미나미노는 6일 오전(한국시간)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 에버턴전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 버질 판다이크 등 주전 선수들을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디보크 오리기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고 미나미노는 커티스 존스, 하비 엘리엇과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미나미노는 전반 45분간 의욕적인 플레이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나 후반전 들어 볼 터치 실수 등을 보이며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후반 25분 교체 아웃됐다.
 
미나미노가 교체되고 1분 후 리버풀의 선제골이 터졌다.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오리기와 패스를 주고받던 존스가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에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에버턴의 공격을 지켜낸 리버풀은 존스의 결승골로 FA컵 32강에 안착했다.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미나미노에게 평점 6.1점을 부여했다. 리버풀 선발 선수 중 가장 낮은 점수다.
 
존스가 7.6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수비수 조 고메즈가 7.4점, 결승 골을 어시스트한 오리기가 7.1점을 받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