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중동에 3500명 추가 파병” … 이라크내 미국인들 ‘탈출’ 개시

중앙일보 2020.01.05 11:28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충돌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중동에 병력 3500명을 추가 파병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현지 언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쿠드스군) 사령관이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바드 공항 인근에서 미군 공습으로 사망하자 이란은 “가혹한 보복”을 예고했다. 미국의 이번 추가 파병은 이란의 공격에 대비한 방어 차원에서 이뤄지는 조치다. 미 CNN은 추가 병력 규모가 수천 명에 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군이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옥상에서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군이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옥상에서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82공수사단의 병력 3500명을 중동에 추가 배치한다. 이 병력은 지난 2일 쿠웨이트에 이미 도착한 추가 병력 750명에 합류한다. 750명이 쿠웨이트에 파병된 것은 이라크 내 상황이 악화할 경우 신속히 투입하기 위한 것이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지난달 31일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습격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82공수사단 신속대응부대(IRF) 소속 병력 750명을 급파했으며, 추가 배치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라크 주재 미 대사관은 3일(현지시간) 긴급 성명을 통해 이라크에 있는 모든 미국 시민권자는 즉시 출국하라면서 소개령을 내렸다.  

 
미 대사관은 “이라크와 중동의 긴장이 높아짐에 따라 모든 미국 국적자는 이라크를 즉시 떠나야 한다”면서 “미국 시민권자는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으면 항공편으로, 그렇지 못한다면 육로를 이용해 다른 나라로 출국하라”라고 전했다. 솔레이마니 사망으로 이라크 내 상황이 악화할 것으로 보고 자국민에게 탈출을 알린 것이다. 
  
이라크 내 친이란 민병대 카다이브 헤즈볼라는 4일(현지시간) 미국이 주둔한 이라크 군기지 공격을 예고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란 보복 공격 대비해 이란 52곳 이미 공격 목표 지점으로 정해뒀다”고 맞받아치면서 중동 정세는 일촉즉발의 위기에 놓였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