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 축하 풍선 창문에 붙였는데…中서 ‘SOS’로 오인 신고 해프닝

중앙일보 2020.01.04 16:50
[구이저우 도시망 캡처=연합뉴스]

[구이저우 도시망 캡처=연합뉴스]

 
중국에서 2020년 축하 풍선을 SOS 구조 신호로 오인해 경찰이 출동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중국 구이저우성의 한 동네 주민은 지난해 12월 말 자신의 사는 맞은편 건물 22층 창문에 ‘SOS’ 신호가 붙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긴급한 상황이라 판단하고 즉시 현장에 출동해 22층의 집에 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이 집 주인인 한 여성은 갑자기 찾아온 경찰을 보고 어리둥절했다.
 
경찰이 “긴급 구조 신호를 보고 왔다”고 설명한 뒤 집안에 들어가 보니 새해맞이로 창문에 붙여 놓은 ‘2’와 ‘0’, ‘2’ 모양의 풍선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집 주인은 유치원 교사로 전날 유치원에서 신년 행사를 한 뒤 남은 풍선을 가져와 2020년을 자축하기 위해 ‘2’와 ‘0’, ‘2’, ‘0’ 모양의 풍선을 창문에 붙였다.
 
하지만 ‘0’ 모양의 마지막 풍선이 공기가 빠져 바닥에 떨어지는 바람에 맞은편에 사는 주민은 ‘202’를 ‘SOS’ 긴급 구조 신호로 오인했던 것으로 밝혀져 이번 소동은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