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기총 해산·전광훈 구속” 청원 일주일만에 20만명 동의

중앙일보 2020.01.04 13:45
[사진 청와대 청원]

[사진 청와대 청원]

전광훈 목사가 대표회장으로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일 기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해당 청원은 지난해 12월 26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사단 법인 해산과 전광훈 목사 구속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청원인은 “사단법인 한기총은 1989년 창설됐지만, 작금의 한기총은 정관에 명시된 설립목적과 사업 등을 위반해 불법이 난무하는 단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표회장 전 목사를 중심으로 종교와 정치는 분리된다는 헌법 제20조 제2항을 위반하고 있지만, 관계 당국은 종교단체라는 이유만으로 설립목적과 위반된 사항들을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이는 허가 단체의 직무유기”라며 “사단법인 허가를 한 관계 당국은 지금이라도 철저하게 한기총에 대해 조사를 해 정관에 명시된 설립목적과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지 모두가 납득할 수 있도록 밝혀 문제가 있다면 사단법인을 해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목사는 대한민국 정치에 개입하면서 ‘앞으로 10년 동안의 대한민국은 전00 목사 중심으로 돌아간다.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죽어’라고 발언했다. 이같은 발언은 기독교 근간을 무너뜨리는 신성모독, 반종교적 망언”이라고 규탄했다.
 
앞서 전 목사 등은 지난해 10월 3일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에서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집회에서 청와대 방면으로 진입을 시도한 범국민투쟁본부 회원 46명이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단체 차원의 주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12월 26일 전 목사 등 지도부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부장판사는 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전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