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버스서 베트남 여성 찌른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20.01.03 18:52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속버스에서 베트남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도주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같은 지역에서 베트남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A(48)씨가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돼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2시 5분쯤 전남의 한 도로에서 정차 중인 고속버스에서 베트남 여성 B(35)씨를 폭행하고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도로에서부터 A씨가 때리자 이를 피하기 위해 지나가던 버스에 도움을 요청해 탄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 올라탄 A씨는 준비한 흉기로 B씨의 옆구리를 찔렀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뒤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섰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A씨와 B씨는 지인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이들의 관계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