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워크레인 2명 추락사···10층 높이서 볼트 푸는데 부러졌다

중앙일보 2020.01.03 16:00
3일 오전 8시32분쯤 인천 송도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져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3일 오전 8시32분쯤 인천 송도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져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인천 송도의 한 건설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일부가 부러져 추락했다. 노동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3일 오전 8시 30분쯤 인천 연수구의 송도동 한 신축 공사현장에서 2.9t짜리 T형 타워크레인 지브(Jib)가 해체 작업을 하던 중 10층 높이에서 부러졌다. 크레인 일부가 떨어지면서 크레인 위에서 해체 작업을 하던 A씨(58)와 B씨(50)가 추락해 사망했다. 함께 일하던 C씨(34)는 팔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지브(jib)’는 T형 타워크레인에서 가로로 길게 뻗어 있는 부분을 뜻한다. 해체 작업을 하면 다른 크레인을 이용해 지브를 떠받든 상태에서 맨 위 몸체 마디부터 하나씩 제거해야 한다.
 
소방당국과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A씨 등은 사고 당시 타워크레인 지브와 몸체 부위를 연결하는 볼트를 푸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타워크레인 설치와 해체를 전담하는 크레인업체 소속으로 2일부터 작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오전 공사현장에서는 타워크레인 몸체 일부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병준 기자

3일 오전 공사현장에서는 타워크레인 몸체 일부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병준 기자

 
사고 직후 고용노동부는 추가 붕괴 위험이 있다며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다. 경찰과 중부고용노동청은 공사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에 나섰다.
 
현장 작업자가 안전 수칙을 지켰는지, 현장 감독이 이뤄졌는지 등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에 대한 장례 절차가 끝나는 대로 계속해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병준·심석용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