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보영, 선배 김희원과 열애설에 “사실 확인도 안 하고…밉네요 미워”

중앙일보 2020.01.03 14:44
배우 박보영. [중앙포토]

배우 박보영. [중앙포토]

배우 박보영(30)이 3일 자신의 팬 카페에서 선배 김희원(49)과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이날 한 매체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목격담을 인용해 박보영과 김희원의 열애설을 제기했다. 열애설을 처음 언급한 네티즌은 박보영과 김희원이 서울, 안동, 영덕 등에서 함께 식사했다는 목격담을 전했다.
 
이에 현재 소속사가 없는 박보영은 팬 카페에 직접 글을 올리며 진화에 나섰다. 
 
박보영은 이 글에서 “저 다 컸네요. 이제 열애설도 나고”라고 말문을 열면서 김희원과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희원 선배님이랑은 피끓는 청춘, 돌연변이를 하면서 친해졌고 지금은 나이를 떠나 좋은 친구 좋은 선후배 사이”라며 “둘이 밥도 자주 먹는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소속사가 없어서 반박 기사는 어렵겠지만 이렇게라도 말씀을 드린다”며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고 일단 쓰는 그런 부분은 참 밉네요 미워”라고 했다.
 
그는 “목격담까지는 그럴 수 있지만 시나리오를 쓰시는 분”이라며 “인터넷에서 잘 지켜보고 있다가 도 넘으시면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희원. [중앙포토]

배우 김희원. [중앙포토]

김희원의 소속사 측도 두 사람의 열애설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전혀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박보영과 김희원은 영화 ‘피끓는 청춘’(2014) ‘돌연변이’(2015) 등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박보영은 지난해 11월 팔 흉터 제거 수술을 받은 뒤 활동을 잠시 중단한 상태다. 김희원은 올해 영화 ‘담보’ ‘입술은 안돼요’(가제)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