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무조건 나간다' 한 적 없다”…安 귀국전 대표직 사퇴 일축

중앙일보 2020.01.03 11:48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안철수 전 의원의 정계 복귀에 앞서 자신이 당 대표직을 사퇴할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권파 내부에서 제기된 사퇴론에 대해 "총선 승리, 개혁 등 중요한 과제를 버려놓고 나간다는 것은 책임있는 정치인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기자들에게 "제가 '무조건 나간다'고 한 적은 한번도 없다"고 강조하며 "안철수 전 의원이 오면 원하는 대로 모든 것을, 안 전 의원의 말을 들어주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귀국 후 당의 전권을 요구한다면 거취를 고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길, 제3의 길을 위해 바탕을 깔고 그 이후 필요하면 용퇴하겠다는 것"이라며 "사전에 나가라는 것은 전형적인 권력투쟁에 지나지 않고, 저는 그러한 권력투쟁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 달 전쯤 안 전 의원과 연락을 한다는 분으로부터 '안 전 의원이 귀국할 것 같다. 유승민이나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원하지 않는다. 바른미래당에 깊은 애정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2일 안 전 의원이 정계 복귀를 선언하자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이 손 대표의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당내 안철수계 의원들도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