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1, 25년 연속 무교섭 임금 협상 타결 성공

중앙일보 2020.01.03 11:06
지난 2일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열린 E1 시무식에서 구자용 E1 회장(왼쪽)과 박승규 E1 노조위원장(오른쪽)이 2020년도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E1]

지난 2일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열린 E1 시무식에서 구자용 E1 회장(왼쪽)과 박승규 E1 노조위원장(오른쪽)이 2020년도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E1]

에너지 기업 E1은 지난 2일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노동조합이 2020년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E1은 1996년부터 25년 연속으로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을 이루게 됐다.
 
박승규 E1 노조위원장은 시무식에서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며 “이런 노력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상생과 화합의 노사문화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자용 회장은 “25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미래 지향적인 노사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회사를 믿고 맡겨준 노동조합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자랑스러운 노사문화를 이어 나가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외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위기를 기회 삼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E1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E1이 20년 넘게 무교섭 타결을 이어오고 있는 건 노사 간 끈끈한 신뢰 관계 때문이다. 구 회장이 직접 나서서 분기마다 전 직원이 참석하는 경영현황 설명회를 열고 회사 현황을 공유하고 있다. E1 관계자는 “경영 설명회 이후 회사 비전을 공유하고 현안을 논의할 수 있는 캔 미팅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자용 E1 회장. [중앙포토]

구자용 E1 회장. [중앙포토]

구 회장은 평소에도 직원들과 사내 e-메일을 수시로 주고 받으며 의견을 나눈다. 승진한 직원들에게 축하 케이크와 카드를 전달하는 등 직원들을 꼼꼼히 챙기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E1은 사업장 무재해 관련 기록도 경신하는 중이다. E1은 지난해 국내 에너지 업계에서 처음으로 35년간 무재해 기록을 달성했다. E1은 1984년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하 암반 LPG 저장시설인 E1 여수기지를 완공한 이후 무재해 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E1 관계자는 “안전을 비용이 아니 투자 개념으로 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분기마다 안전사고 대응·소집훈련을 해 임직원의 안전의식과 대응력을 높였다”고 말했다. E1과 거래하는 전국 2800여 개 충전소와 영업시설에선 수시로 무재해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시설 점검과 보수를 통해 사고를 예방한다.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지진·홍수·한파 등 자연재해에 대비하기도 했다. 전문기관과 함께 위험요소 진단과 시설물 안전성 평가를 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