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새 10년은 맞춤형 기술 경험의 시대”

중앙일보 2020.01.03 10:28
"지능형으로 연결된 세계가 2020년을 기점으로 현실이 됐다. 새로운 10년은 경험의 시대로 나아갈 것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 〈삼성전자 제공〉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 〈삼성전자 제공〉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사장)이 '경험의 시대'를 화두로 던졌다. 김 사장은 3일 자사 홈페이지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에 서서 삼성전자가 바라보는 미래는 경험 중심의 시대, 바로 ‘경험의 시대’"라고 밝혔다. 김 사장의 설명은 이렇다. 
"소비자들은 더 많은 것을 원하고 있다. 단순히 물질적인 것만이 아니라 다양한 경험, 즉 새로운 기술들이 생활에 더 큰 의미를 더할 수 있게 하는 경험을 원하는 것이다."
 
김 사장은 “경험의 시대에는 개개인의 요구를 충족시켜 주는 맞춤형 기술이 주가 될 것"이라고 했다. △각각의 기기가 스스로 사용자 개인을 이해하며 △집에서 실질 세계와 디지털 공간의 경계는 희미해지고 △사람들이 도시,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방식이 바뀌게 될 것이란 얘기다. 그는 "경험의 시대가 본격 도래하면 우리는 개개인에 최적화된 형태로 첨단기술과 연결될 것"이라며 “더 복잡하고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 이용자가 사용법을 익히는 대신, 기기들이 사용자를 위해 스스로 작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0’에 대한 기대도 드러냈다. 김 사장은 CES 2020의 개막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선다. 그는 "올해 CES 2020은 앞으로 10년 동안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 보여주는 장이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미래가 가져올 기회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이 5세대(5G) 네트워크와 만나 우리 일상에 스며들었다"며 "바로 ‘지능형으로 연결된 세계’가 2020년을 기점으로 현실이 됐다"고 했다. 
 
CES 기조연설문에 담을 메시지도 공개했다. 김 사장은 "이번 CES 기조연설에서 본인이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기술 발전이 선한 쪽으로 작용하도록 하는 우리의 노력"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만드는 기술에 책임감을 가지고, 더 나은 경험을 창출하며, 나아가 모두가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전자에 있어 혁신이란 인간이 잠재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혁신의 목표는 혁신 그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 소비자, 기술자와 기업, 그리고 기술 그 자체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더 나은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야만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