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10대 그룹 신년사 핵심 키워드 2위는 '성장'…1위는

중앙일보 2020.01.03 06:45
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 기업 대표들이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 기업 대표들이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국내 10대 그룹의 올해 신년사에 가장 많이 등장한 키워드는 ‘고객’, ‘성장’, ‘미래’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박주근 대표)가 3일 공개한 ‘국내 10대 그룹의 2020년 신년사 키워드 빈도수’에 따르면 ‘고객’은 56회 언급돼 키워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성장(42회), 미래(28회), 혁신(23회), 역량·가치·지속(각 21회), 변화·글로벌·새로움(각 20회) 등이 키워드 톱10에 올랐다.
 
‘고객’과 ‘성장’은 지난해에도 빈도수 1,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1위에 오른 ‘고객’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최근 10년 동안 ‘고객’이 10위권에 포함된 해는 2010년과 2015년 각 3위, 2018년 6위뿐이었다. 
 
올해 ‘고객’이 다시 한번 1위에 오른 데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후 ‘고객 가치’라는 기본 정신을 강조한 영향이 컸다. 구 회장은 지난해 30차례, 올해 24차례에 걸쳐 신년사에서 ‘고객’을 언급했다. 
 
LG그룹 외 7개 그룹에서 ‘고객’이 거론된 횟수는 32회다. 
 
현대중공업은 3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지난해(28회)보다 많이 ‘고객’을 언급했다. 이 밖에도 신세계그룹이 ‘고객’을 9회 거론했으며, 롯데(6회)와 GS(3회)에서도 ‘고객’은 키워드 5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결과는 기업들이 고객에 대한 인식을 크게 높였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핵심 키워드 2위에 오른 ‘성장’은 지난해 41회, 올해 42회 각각 언급됐다. ‘성장’은 2011년부터 10년 연속 10대 그룹 신년사에서 3위 내 포함된 단어다.
 
‘미래’는 지난해 9위(24회)에서 올해 3위(28회)로 급상승했다. 
 
반면 지난해 상위권에 꼽혔던 ‘글로벌’과 ‘시장’, ‘경쟁’, ‘새로움’ 등은 뒤로 밀려났다.
 
‘글로벌’은 지난해 3위에서 올해 9위로, 지난해 4위, 5위였던 ‘가치’와 ‘시장’은 올해 5위에서 11위로 떨어졌다. 
 
‘경쟁’과 ‘새로움’도 지난해 6, 7위에서 올해는 12위, 10위에 그쳤다. 
 
CEO스코어는 "작년엔 대내외 경영 불확실성에 따라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성장 가능성에 대한 고민이 신년사에 담겼다면 올해는 국내외 경기 부진의 지속으로 작년보다 경영환경이 어려워질 것을 예감한 기업들이 미래를 위해 자체적인 혁신과 역량 제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