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원책 "黃, 머리깎고 단식하면 희생인가…진짜 희생 보여줘야"

중앙일보 2020.01.03 01:16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전원책 변호사는 4·15 총선의 주요 변수인 '보수대통합' 에 대해 "보수통합은 안된다고 본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기가 다 내려놓는다고 하지만 결국 자기 중심으로 모이자는 것이고, 그래서는 안된다"고 일갈했다.
 
전 변호사는 2일 '한국 정치, 무엇을 바꿔야 하나' 주제로 진행된 JTBC 신년토론에 출연해 "(황 대표가) 한국당에 들어가서 친박의 일부를 친황으로 만들어놓고 거기에 포위돼 있다"며 황교안 리더십을 혹평했다.
 
이어 "본인이 지금 다 내려놓으면 자기가 우뚝 올라서고 자기가 결국은 원하는 길로 갈 수 있을 텐데 그것을 모르는 것 같다"며 "오랜 관료 생활 때문인지 아니면 온실 속에서만 있어 그런지 모르겠지만 그걸 모른단 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머리를 깎고 단식을 하면 그게 자기희생을 했다고 아는데, 단식한다고 죽는 사람이 있느냐. 사람들이 다 아는데 목숨을 걸었다고 하면 누가 표를 주느냐"며 "진짜 희생을 보여줘야 한다. 황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놓지 못하겠다고 하면 보수통합은 물건너 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또한 "정치초년병에 정치경험이 전무한 당 대표 아래서 통합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통합에는 리더십과 주요 구성원들의 이해관계 조정이 필요하다"며 "이 정도를 통합하려면 명분과 카리스마가 있고 통합 대상 의원들에게 희망을 줄 리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총선의 최대변수로 꼽히는 '비례자유한국당' 등 위성정당도 논쟁거리가 됐다. 전 변호사는 "무엇보다 '비례자유한국당'과 '비례더불어민주당'이 만들어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완전히 이상하게 만들어버리는 결과를 가져올지가 관전포인트"라고 짚었다.
 
반면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정치공학적으로는 위성정당 얘기가 나오지만 저는 대세에 영향을 준다고 보지 않는다"며 "각 당이 소탐하면 대실하게 된다. 작은 것에 집착하면 폭망한다"고 위성정당이 총선 승리의 주요 변수라는 일각의 전망에 대해 반박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