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총선 왜 중요한가' 묻자 "탄핵 갈등 정리 분수령"

중앙일보 2020.01.02 23:21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오는 4·15 총선의 중요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있다. [KBS 방송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오는 4·15 총선의 중요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있다. [KBS 방송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4·15 총선이 갖는 의미에 대해 "헌정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 이전과 이후에 분출됐던 우리 사회의 문제와 국민들의 분노·요구가 좀 더 빨리 해결될 것인지, 지체될 것인지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총리는 2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올해 총선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 총리는 진행자가 '여야 막론하고 이번 총선에 목을 매는 형국'이라고 하자 "우리 사회 갈등이 심해지는 이유는 헌정 사상 최초의 대통령 탄핵에 있다고 본다"며 "이제까지 한 번도 겪지 않은 일을 경험하다보니 한쪽에서 그걸 인정하지 않고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을 대변하는 정치세력도 있다"이라며 "그래서 점점 갈등이 국회 내까지 들어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이 한 번쯤 정리돼야 하기 때문에 이번 총선이 역사적으로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여야 협치가 이뤄지지 않는 이유와 관련해서도 "원래 우리 정치 문화에 그런 척박함이 있는데 대통령 탄핵이라는 불행한 일이 있었다"며 "그에 따른 상처 같은 것이 아직 치료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무조건 반대해야 한다는 이른바 '비토크라시'가 고쳐져야 한다"며 "선거법 개정이 한국 정치문화에 좋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종로 빅매치 가능성에 대해선 "국회의 일정, 당의 구상 같은 변수들이 있기 때문에 아직 확답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대체로 저도 정치의 흐름을 읽는 편인데 그쪽으로 흘러가고 있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이 총리는 현재 차기 대선주자로도 거론되고 있다. 그는 '권력 의지가 있느냐'는 물음에 "그건 모르겠지만 책임감이 몹시 강한 사람인 것은 틀림없다"며 "필요 이상으로, 보통 사람의 생각 이상으로 책임감이 강하다"고 에둘러 답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