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장관 임명날, 측근 소환한 檢···법무부는 전혀 몰랐다

중앙일보 2020.01.02 23:03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법무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법무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일 때 대표실 부실장이었던 정모씨가 2일 검찰에 소환됐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해서다. 법무부는 장관 임명 당일 검찰이 추 장관의 측근을 소환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정씨를 불러 지난 2018년 송철호 울산시장이 단수 공천을 받는 과정에 청와대나 민주당이 관여했는지를 조사했다.
 
정씨는 2017년 8월부터 2018년 4월까지 당시 추미애 민주당 대표실 비서실 부실장을 지내다 같은 해 5월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의 정무 특보로 자리를 옮겼다. 
 
검찰은 정씨가 민주당 대표 비서실 부실장으로 재직하던 2018년 1월 청와대 장모 전 선임행정관과 당시 후보였던 송철호 울산시장 측 만남을 주선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정씨가 지난 2017년 10월 11일 송철호 당시 후보와 오찬을 갖고 울산 지역 공약을 논의했는지, 정씨에게 중앙당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당 대표였던 추 장관은 지난해 12월 인사청문회에서 당 차원의 선거 개입은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과 관련해 당시 민주당 중앙당 관계자가 소환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법무부는 추 장관 임명 당일 측근의 검찰 소환에 내심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검찰 측은 추 장관이 이날 임명될 줄 몰랐고, 임명 여부와 상관없이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1일 추 장관을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공무상 비밀누설죄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공모)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 친문농단진상조사특별위원회 총괄본부장인 곽상도 의원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13 지방선거와 관련,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관계자가 2018년 1월께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소속 장환석 선임행정관을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에게 소개했다”며 “청와대에 이어 추 전 대표 측의 선거개입 정황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