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오소리 몰이꾼 김어준·공지영 나서라, 공개토론 하자"

중앙일보 2020.01.02 18:1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문재인 정부 극렬 지지자들을 향한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문재인 정부 극렬 지지자들을 향한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 극렬 지지자와 김어준·공지영씨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속으로 올린 글을 통해 “저와 토론하고 싶은 분은 이 글 밑에 신청해주고, 메시지로 연락처 남겨달라”고 밝혔다. 그는 1월 말이라는 시점, 국민일보에서 후원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 등 공개 토론에 대한 구체적 정보도 남겼다. 
 
그는 “저는 준비됐다. 그럴 용기 없으면 자신의 찌질함을 깨닫고 알아서 주체적으로 찌그러지시라”고도 했다. 
 
그러나 신청자가 없었는지 이어 올린 글에선 “집요하게 물어뜯겠다더니 다 어디 갔느냐”며 자신과 설전을 벌여 온 공지영 작가와 김어준씨를 소환했다. “김어준씨, 직접 나서세요. 아니면 공지영씨가 나서든지…”라면서다. 
 
그는 일련의 게시글에서 문재인 정부 극렬 지지자들을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집단 속에서만 승냥이가 되지, 개인으로 돌아가면 한 마리 양처럼 얌전해진다”, “집단을 떠나면 아예 자기 생각을 못한다”, “좀비들이다. 뇌 없이 주입받은 명령어에 따라서 떼를 지어 걸어다닌다”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 또 ‘문빠’, ‘문꼴오소리’ 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폄하하는 표현도 썼다.
 
진 교수는 이날 오후 1시 20분쯤 첫 게시글을 올린 이후 20~30분 간격으로 두 차례 더 글을 올리며 ‘폭주’ 했다. 
 
진 전 교수는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면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온라인에서 설전을 벌였으며, “친문 측근들이 청와대 안의 공적 감시기능을 망가뜨려 버렸다”며 이른바 ‘친문 세력’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