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기자 시상식에 출연한 박영선 장관…KBS, 논란 일자 “상생관계 고려”

중앙일보 2020.01.02 17:37
KBS 연기대상서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 KBS]

KBS 연기대상서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 KBS]

KBS가 K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 관계를 위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KBS 연기대상 시상식 시상자로 출연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달 31일 열린 시상식에서 ‘K드라마 한류스타상’ 시상자로 나서 배우 김명수와 김세정에게 트로피를 건넸다.
 
KBS는 2일 “K드라마가 만들어낸 한국에 대한 호감이 품질은 우수하지만 대기업보다 인지도 면에서 취약한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이와 같은 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 관계를 고려해, 연기대상 제작진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협의해 담당 장관이 KBS 드라마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시상자로 출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KBS 사내 게시판에는 박 장관의 출연 배경을 묻는 글이 올라왔고, “박 장관은 부족한 제작비 충당 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연기대상에 현금 협찬을 해서 출연한 것”이라고 답이 게시됐다.
 
이에 대해 KBS 공영노조는 “시상식에 금품을 받은 대가로 장관을 출연시킨 것은 김영란법을 포함한 실정법을 위반”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KBS는 공영노조의 비판에도 반박했다. “특정 노조에서는 이런 상황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마치 KBS가 협찬과 시상자 출연을 거래했다고 주장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제작진의 진의를 더 왜곡하지 말고 자중할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