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최초 5G 이어 다시 한번 혁신"…이통3사 CEO 신년사

중앙일보 2020.01.02 17:33
이동통신 3사 CEO들은 지난해 성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꼽았다. [중앙포토]

이동통신 3사 CEO들은 지난해 성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꼽았다. [중앙포토]

'세계 1위' '더 큰 혁신' '인공지능(AI)'  

2일 KT·SK텔레콤·LG유플러스 등 이동 통신 3사의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신년사의 공통 키워드다. 지난해 세계 첫 5G(세대) 통신을 상용화한 통신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은 올해 '더 큰 변화와 혁신'을 강조했다.  
 

이통3사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경쟁력"

통신업계는 신년사를 통해 2019년의 성과를 자축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지난 3년간 통신이라는 틀을 뛰어넘는 ICT 복합기업으로 성장해왔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올해의 혁신은 훨씬 더 깊고 풍부해질 것"이라고 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한 데 이어 올해는 어디서나 AI를 누리는 세상을 KT가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역시 "지난해 5G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했고 CJ헬로(현 LG헬로비전)를 성공적으로 인수해 미래 사업 기반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그룹 신년 결의식'에서 황창규 회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KT 제공]

2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KT그룹 신년 결의식'에서 황창규 회장이 신년사를 하고 있다. [KT 제공]

 

"2020년 더 큰 변화에 대비, 디지털 혁신 추진"

이통3사 CEO는 모두 "올해는 더 큰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ICT 분야는 상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의 큰 변화에 대한 과실을 거둘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은 물론, 사회적 부작용에 대한 해결책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황 회장은 “5G 기반의 AI 전문기업으로서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혁신기업이자 글로벌 1등 그룹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루기 위해 전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역량을 높여 성과를 내야 한다"고 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하현회 부회장의 신년사를 시청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직원들이 하현회 부회장의 신년사를 시청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사업분야·업무방식…AI 기반 전환한다"

이통 3사 CEO는 모두 "AI"를 강조했다. 박 사장은 "AI를 기반으로 비즈니스와 업무를 혁신해야 한다"고 했다. 또 "AI와 5G 등에서 현재를 뛰어넘고 확장하는 '상상력이 혁신을 이끌 것"이라며 "이동 통신, 미디어 등 현재 주력 분야 외에 올해는 AI와 데이터, 모빌리티 사업을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어디서나 AI를 누리는 세상을 KT가 주도하자"며 "그간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5G 기반의 AI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일 서울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2020년 SK ICT 패밀리 신년회’에서 신년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일 서울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2020년 SK ICT 패밀리 신년회’에서 신년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