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JTBC 캡처]

[JTBC 캡처]

“‘알릴레오’는 왜곡 보도를 했다. 학교에서 부모가 오픈북 시험을 보는 일은 없다.”
 
JTBC ‘신년특집 토론회’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판했습니다. 발단은 검찰의 조국 전 장관 기소입니다. 여러가지 혐의 가운데 미국 조지워싱턴대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가 있었습니다. 이 대학에 다니던 아들이 온라인 시험문제를 사진으로 조 전 장관 부부에게 보냈고, 부부가 답안을 만들어 아들에게 보냈다는 겁니다.
 
검찰은 이런 혐의 등으로 조 전 장관을 기소했지만 유 이사장은 “대리시험이 아니라 오픈북 시험”이라고 옹호했습니다. 그러나 네티즌 대부분은 동의하지 않습니다. "청년들이 왜 등을 돌렸는지 잊었느냐"고 질타합니다. 서울대 교수로 복직한 조 전 장관에게 "강의를 한다면 더 엄격해야 하지 않느냐"고도 묻습니다. 마치 "당신의 수강생이 그런 행위를 했다면 어찌할 것이냐"고 반문하는 것 같습니다.
 
일부는 "테이크 홈 시험도 있다"면서 유 이사장과 조 전 장관 측을 비판하는 데 맞섭니다. e글중심이 다양한 의견을 모았습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안방극장 접수한 ‘북뽕 판타지’...”잘 생기고 트렌디한 게 북한?”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자료를 찾아볼 수 있는 대신 시간이 매우 촉박한 게 특징이다. 자기 스스로 충분히 공부했다면 그 질문에 답 할 수 있는 자료가 정확히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알 수 있으니 시간이 촉박하더라도 풀어낼 수 있는 거다. 부모의 대리시험을 문제 삼는 것에 오픈북 시험이라고 응수하는 건 정말 잘못된 거다."

ID 'rain****' 

#네이버
"강의하시는 분이라면 더 엄격한 잣대는 당연한 거 아닌가요?"

ID 'kim8****'

#네이버
"부정이지. 그런데 부모가 써 준 답 그대로 답안으로 제출했는지 그냥 참고할 의견으로 받은 것인지 모르지 않나? 나도 강의하면서 테이크홈 시험을 내준 적이 있는데, 주변하고 상의하라고 했는데...앞으로는 여러 사람의 의견을 종합하는 능력이 중요해진다고..."

ID ‘wate****’

#네이버
"드러난 과정이 안타깝기는 하다. 하지만 행위의 정당성에 대해 감싸는 모습은 진정한 진보가 보일 행태는 아니다. 젊은 층이 왜 등 돌렸는지 잊었나??"

ID 'heej****'

#네이버
"오픈북은 학생 실력으로 판가름 난다.부모 찬스 쓰면 그게 학생 실력이냐? 아는 교수들 선배들 다 동원해서 풀지. 그게 시험이냐?"

ID jshm****’


윤서아·김서희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