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올해 세계경제 더 어려워질 것, 미래지향적 사업 체질 만들어야”

중앙일보 2020.01.02 16:15
시무식에서 신년사 하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삼성전자]

시무식에서 신년사 하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삼성전자]

 
“새해는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을 만들어갈 원년으로 만들자.”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부회장)는 2일 경기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열었다. 김 대표는 "올해 세계 경제는 글로벌 저성장 기조 고착화, 정치적 불확실성의 확대, 투자ㆍ수출에서 소비로의 침체 확산 가능성 등으로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어 “우리는 창립 50주년이었던 지난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 실현‘이라는 꿈을 공유했다”며 “2020년은 이를 만들어 나갈 원년으로, 새로운 미래를 위한 성장ㆍ도약의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100년 기업’은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해 11월에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에서 처음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당시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며 “앞으로 50년은 마음껏 꿈꾸고 상상하자”는 메시지를 내놨다.   
 

관련기사

김 대표는 또 시무식에서 “과거 성과를 발판으로 현재 사업 기반을 굳건히 하고 미래지향적이고 경기 변화에 강건한 사업 체질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인류사회에 공헌한다는 전자의 경영이념 아래, 선대의 전통과 자산을 계승ㆍ발전하고 창의성과 혁신성을 접목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김기남 부회장과 '삼성명장'으로 선정된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과 '삼성명장'으로 선정된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날 삼성전자는 최고 기술 전문가인 ‘삼성명장’ 4명을 선발해 인증패를 수여했다. 삼성명장은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가 요구되는 제조 관련 분야에서 최소 20년 이상 근무해 장인 수준의 숙련도를 겸비한 직원을 인증하는 제도다. 지난해 처음 제도가 도입돼 4명이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 선정된 주인공은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문영준(55)ㆍ메모리사업부 배종용(50)ㆍ파운드리사업부 이승권(53)ㆍ삼성전기 정헌주(50)씨 등 4명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