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경찰청 서버 압수수색…‘하명수사’ 의혹 증거수집

중앙일보 2020.01.02 15:33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는 검찰 관계자. [연합뉴스]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는 검찰 관계자. [연합뉴스]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주 이틀에 걸쳐 경찰청을 압수수색 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지난해 12월 24일과 26일 경찰청 내부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관련 부서의 전산 자료가 저장돼 있는 서버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의 전달과정과 결재내역, 수사보고 문서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에 김 전 시장 주변의 비위 첩보를 내려보내 수사하게 함으로써 선거에 개입했다고 의심한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수집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를 받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자택과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업무수첩 등 자료를 확보했다.
 
송 부시장에게 첩보를 전달받았던 문모(52) 전 청와대 행정관이 근무하는 국무총리비서실 민정실과 송 시장 공약 설계에 도움을 줬다는 의심을 받는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국,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지난달 말 송 부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하면서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