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자랑스러운 동문' 투표 하루만에 삭제···1위는 윤석열

중앙일보 2020.01.02 11:40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에 ‘2019 자랑스러운 동문 투표’ 게시글이 올라왔다가 하루 만에 삭제됐다.  
 
해당 글쓴이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47분쯤 ‘[2019 하반기 자랑스러운 동문상] 투표’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렸다. 게시글엔 자랑스러운 동문상 후보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20여명의 후보군이 올라왔다.
 
다음 날인 1일 오전 기준 약 300여명이 참여한 투표에선 윤 총장이 87%의 득표율로 1위를 달렸고 ▶하태경 위원장(42%) ▶진중권 전 교수(40%)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11%) ▶강용석 변호사(9%) 등이 뒤를 이었다.  
 
당초 투표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글쓴이는 하루 만인 1일 글을 삭제했다. 일각에선 다른 이용자들이 후보군에 문제를 제기한 것을 두고 글쓴이가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 댓글에선 후보군에 올라온 정경심 동양대 교수나 조 전 장관의 딸 조민씨, 김세의가로세로연구소 대표 등을 문제 삼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 이용자는 “설문에 문제가 많다. 조모씨가 어떻게 동문이냐. 장난도 아니고”라는 댓글을 달았고 또 다른 이용자들은 “별로 신뢰성이 없을 듯” “이거 내려요”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8월 스누라이프에서 실시된 ‘2019년도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선 조 전 장관이 86%로 압도적 1위를 얻었고 2위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31%)이, 3위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22%)이 차지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