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맥스, CES에서 삼성전자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 만난다

중앙일보 2020.01.02 10:20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와 연동하는 코맥스 월패드 CIOT-1000Y의 이미지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와 연동하는 코맥스 월패드 CIOT-1000Y의 이미지

코맥스(대표이사: 변봉덕, 변우석)가 내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소비재가전전시회)를 통해 삼성전자 SmartThings 와 연동한 홈 IoT 서비스를 선보인다.  
 
코맥스와 삼성전자는 서로의 IoT 클라우드 플랫폼을 상호 연동시킴으로써, 사용자는 코맥스의 월패드와 삼성전자의 SmartThings 앱 및 모바일 Bixby를 통해 상호간에 모니터링 및 제어를 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코맥스 스마트 홈의 경우 가전회사와의 직접 연동이 아니었다. 따라서 전세계에 건설사나 시행사에 스마트홈을 공급하고 있는 코맥스의 입장에서는 고객의 요구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었던 것이 현실이었다.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코맥스는 글로벌 탑 IoT 플랫폼 중 하나인 삼성전자의 SmartThings와 연동 협력을 진행했고, 이를 통해 전세계의 삼성전자의 모바일과 스마트가전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안할 수 있게 되었다. 양사의 플랫폼 연동을 통한 사용자 서비스는 CES 2020 삼성전자 전시관과 코맥스 전시관에서 모두 볼 수 있다.  
 
CES를 통해 선보이는 서비스는 코맥스 스마트홈과 연동하여 삼성전자의 가전제품인 TV,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을 연동하여 쉽고 편리하게 제어하는 것은 물론 외출모드, 귀가모드, 기상모드와 같은 다양한 모드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코맥스 IoT 센서를 통해 문열림 등을 감지하면 코맥스 IoT 디바이스와 삼성전자 전자제품의 일괄 제어가 가능하여 각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코맥스 자체 Home IoT 챗봇(Chat Bot) 서비스를 통해 SNS 채팅으로 디바이스 제어, 모드 실행 및 방범 알림 수신도 가능하다.  
 
코맥스 변우석 대표이사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스마트홈의 서비스를 고도화할 수 있고, 소비자에게 더 좋은 시스템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대기업, 중소기업 등 다양한 기업들과 협업하여 더 나은 가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강조하였다.
 
CES 코맥스 전시부스 이미지(안)

CES 코맥스 전시부스 이미지(안)

코맥스는 SmartThings연동 외에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가하여 다양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를 기반으로 하는 D2D(Device to Device)연동을 통해 가전 제어 서비스도 전시된다. 그리고 국내의 스타트업 기업들의 안면인식, 음성인식, 제스쳐 인식 등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활용하고, 플랫폼과 플랫폼을 연결하는 솔루션과 다양한 형태의 IoT기기를 활용한 서비스를 선 보일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