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번갯불에 콩 볶아먹듯 추미애 임명, 국회 우습게 본 것”

중앙일보 2020.01.02 10:16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7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자 "번갯불에 콩 볶아먹듯 뚝딱 해치운 것"이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이 오늘 눈을 뜨자마자 추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낸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선거 관련 형사 사건을 다룰 행정부 책임을 민주당 당원에게 맡긴다는 건 속셈이 훤히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공정하게 치를 생각이 없는 것이자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하루라도 빨리 무력화하고 장악해서 권력의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조바심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지난달 30일 열린 인사청문회 결과 추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국회에 1월 1일까지 추 후보자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보내 달라고 다시 요청했으나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결국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 규정에 따라 이날 오전 7시쯤 추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했다. 추 장관의 임기는 이날 0시부터 시작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