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 철강공장서 염산 1000리터 누출…"인명 피해 없어"

중앙일보 2020.01.02 09:09
위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위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2일 오전 충남 아산의 한 철강공장에서 염산 1000리터가 누출됐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9분쯤 충남 아산시 배미동 한 철강공장에서 염산이 누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철강공장 직원은 "폐기 처분한 염산을 보관한 30t 용량의 탱크에서 유증기가 새 나오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차량 9대 인력 50여명을 동원해 현장과 주변을 통제하고 염산 중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염산이 샌 부위를 복구하는 작업과 함께 폐기물 수거업체에서 남은 염산을 옮기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약 1000리터의 염산이 누출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공장이 도심 외곽에 위치해 있고 이른 시각이라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유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