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상규, 총선 불출마 선언…“한국당의 무기력함에 분노”

중앙일보 2020.01.02 08:45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이 2일 올해 4·15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여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고민을 많이 해왔다. 지금 같은 정치 현실에서는 제가 국회에 설 자리가 없다”며 “올해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여 의원은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워 강행 처리하는 모습은 아니라고 봤다”며 “이를 몸으로라도 막았어야 했는데, 한국당 의원들의 행태는 굉장히 무기력했다. 저는 굉장히 분노를 느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연히 구속 요건상 위반이지만, 행위를 유발한 책임은 여권에 있다. 충분히 방어가 가능하다”며 “그걸 겁을 먹고 가만히 쳐다보도록 조장한 책임이 당 지도부에 있다”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책임지는 모습’이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당연하다. 제일 먼저 내려놓아야 할 기득권”이라며 “제1야당이라는 한국당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당하고 있는 모습은 야당의 모습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하고, 비상조치로는 야권 통합·보수대통합으로 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모든 기득권을 다 내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황 대표가 새로운보수당의 유승민 의원을 ‘유 아무개’라고 표현한 데 대해선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새보수당을 창건하려는 사람들도 주요 통합 대상”이라며 “그런 사람이 당에 들어올 수 있게 분위기를 만드는 것은 황 대표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그는 미리 배포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익을 무시한 채 오직 당파적 이익만을 좇기 위해 온갖 불법과 탈법을 마다 않는 작금의 정치 현실, 나아가 오직 내 편만 국민이라 간주하는 극심한 편 가르기에 환멸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법치’와 ‘협치’, 그리고 '국익'을 포기한 국회에 더는 제가 설 자리는 없다. 또한 이러한 망국적 정치 현실을 바꾸거나 막아낼 힘이 저에게는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다”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진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것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에서는 김무성·김세연·김영우·김도읍 ·김성찬·윤상직·유민봉 의원이 당 쇄신을 요구하며 불출마 선언을 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