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해 첫 출근길, 중부지방 한때 눈…미세먼지는 '나쁨'

중앙일보 2020.01.02 06:18
2020년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뉴스1]

2020년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뉴스1]

새해 첫 출근일인 2일은 전국에 구름이 가끔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에 한때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일부 중부지방에 눈이 내리고, 낮부터 밤까지 강원 영서 남부와 경북 북부내륙 일부 지역에도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겠다.
 
오전 5시 기준 기온은 서울 -0.5도, 인천 0.5도, 수원 -0.3도, 춘천 -6.5도, 강릉 0.8도, 청주 -0.3도, 대전 -2.2도, 전주 -1.9도, 광주 -2.0도, 제주 6.3도, 대구 0.5도, 부산 0.6도, 울산 1.0도, 창원 0.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10도로 예보돼 지난 1일(-2∼8도)보다 높겠다.  
 
기상청은 "기온은 당분간 평년보다 3∼4도 높지만,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12도까지 크게 벌어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미세먼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짙게 끼겠다.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광주·전북·대구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고,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서쪽과 일부 영남내륙은 대기 정체로 축적된 미세먼지에 국외 미세먼지까지 유입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은 건조주의보가 발효됐다. 강원 산지는 2일 낮부터 3일까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산불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