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황교안 사퇴 재촉구 “1년 동안 당 망쳤으면 이제됐다”

중앙일보 2019.12.31 20:0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년 동안 그렇게 당을 망쳤으면 이제 됐다”며 “모두 내려놓고 대통합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한국당 지도부의 사퇴와 통합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재차 촉구했다.
 
31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제 대안이 있어서 비대위를 구성했나. 책임지지 않는 정치는 후일을 기약하지 못한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당을 향해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처럼 비굴하지 말고 몸부림이라도 쳐야지 대안이 없다고 혼자서는 대안도 되지 않는 사람 붙잡고 계속 끌려갈 것인가”라며 “언제 대안이 있어서 비대위를 구성했나”고 반문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지도부가 잘못된 결정을 했으면 지도부가 총사퇴해야지 선거 앞두고 할 일도 없는 국회의원들인데 의원직 총사퇴 카드가 또 무엇을 보여주려는 쇼인가”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무능·무기력에 쇼만 하는 야당으로는 총선을 치르기가 어렵다. 그러니 정권 심판론이 아닌 야당 심판론이 나오는 것”이라며 “나는 이미 내 선거만 하겠다고 했으니 걱정하지 말고 통합 비대위를 구성해서 새롭게 출발하라. 그래야만 야당이 산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