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검찰에 기소된 곤 전 닛산 회장…보석 중 레바논으로 출국

중앙일보 2019.12.31 08:47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이 일본을 떠나 레바논에 도착한 것으로 31일 전해졌다. 일본 검찰에 기소된 곤 전 회장은 지난 4월부터 보석으로 도쿄 자택에서 기거 중이었다. 지난 4월 25일 보석 당시 곤 전 회장이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도쿄지방재판소에서 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이 일본을 떠나 레바논에 도착한 것으로 31일 전해졌다. 일본 검찰에 기소된 곤 전 회장은 지난 4월부터 보석으로 도쿄 자택에서 기거 중이었다. 지난 4월 25일 보석 당시 곤 전 회장이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도쿄지방재판소에서 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개인 비리 혐의로 일본 검찰에 기소된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이 개인 전용기를 타고 30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지난 4월 보석으로 풀려난 뒤 도쿄의 자택에 기거 중이었다.   
 

해외도항 금지 조건으로 보석 허가
어떤 경위로 출국했는지 확인 안 돼
르피가로 "日 사법제도로부터 탈출"

도쿄지방재판소는 보석을 허가하면서 해외 도항 금지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그가 어떤 경위로 출국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곤 전 회장의 변호인단 중 한 명은 NHK에 “아무 것도 모른다. 확인해봐야겠다”고 답했다. 복수의 일본 검찰 간부는 “(출국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NHK에 답했다.
 
레바논계 브라질 출신으로 프랑스에 귀화한 곤 전 회장은 다중 국적자다. 닛케이는 곤이 레바논 국적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터키를 경유해 개인 전용기로 29일 밤 레바논에 입국했다. 현지에서 곤 전 회장이 이른 시일 내 기자회견을 열 것이란 보도도 나오고 있다.  
 
앞서 곤 전 회장은 자신의 임원 보수비 총 91억엔(약 964억원)을 유가증권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아 금융상품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4차례나 도쿄지검 특수부에 체포됐다. 그는 오만의 지인에게 송금하면서 회사법을 위반한 혐의(특수배임)도 받고 있다. 
 
곤 전 회장 측은 본 검찰의 움직임이 일본 정부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란 의혹을 갖고 있다. 르노가 닛산을 완전히 통합하려고 준비를 하는 가운데 곤 전 회장이 전격 체포됐기 때문이다. 
 
이를 둘러싸고 일본 정부가 자동차산업을 자국 기업끼리 재편하기 위해 닛산의 르노 통합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는 해석이 나왔다. 곤은 1990년대 후반 도산 위기였던 닛산을 살려낸 장본인으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연합)’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닛산 내에선 그가 20년간 장기 집권하면서 르노에 유리한 경영적인 판단만 한다는 불만도 있었다. 일본인 경영진들이 곤을 축출하기 위해 미리 준비하고 있었던 자료를 통째 검찰에 제출한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란 것이다.      
 
수사와 체포, 기소 과정에서 곤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줄곧 폈다. 르피가로는 곤 전 회장의 레바논 도착 소식을 전하면서 “(일본의) 사법제도로부터 탈출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곤 전 회장 측근은 월스트리트저널에 “곤 전 회장은 일본에선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