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장관 되면 검사 인사하나” 추미애 “인사권한자는 대통령”

중앙일보 2019.12.31 00:05 종합 6면 지면보기
추미애

추미애

▶박지원 의원(무소속, 대안신당 활동)=“천하의 추미애, 추다르크도 역시 청문회 하니까 떠네요. 떨지 말고 하세요.”
 

인사청문회 … 출판비 의혹도 공방

▶추미애 후보자=“네.”
 
▶박지원=“…(윤석열 검찰총장부터 대검 반부패부장 등 주요 보직을 쭉 열거한 뒤)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받으시면 현재 (문재인 정부에 대한) 수사를 하고 있는 검사들 인사를 할 것이라는데….”
 
▶추미애=“장관은 제청권이 있을 뿐이고, 인사권한자는 대통령이기 때문에 언급하는 게 부적절합니다.”
 
추미애(사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30일 열렸다. 여권과 검찰이 충돌하고 있는 예민한 상황에서 추 후보자에게 쏟아진 질문 중 하나가 ‘검찰 인사’였다. 추 후보자는 즉답을 피해 갔지만 중앙일보가 입수한 국회 서면 답변서에 따르면 추 후보자는 관련 질문에 “고검 검사급(차장·부장검사)의 필수보직 기간은 1년이지만 그 기간 내에도 직제변경·승진 등 필요한 경우 검찰인사위 심의를 거쳐 전보 인사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질문이 계속 나오자 “(인사는) 검찰총장과 협의하는 게 아니라 의견을 듣는 것”이라거나 “검찰에 국민 신뢰의 실추를 많이 지적한다. 회복하는 방법은 조직개편”이라는 말도 했다.  
 
추미애 장관 후보자가 30일 청문회에서 다리를 묶은 모습.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후 사흘 간의 삼보일배 후유증이라고 한다. 김경록 기자

추미애 장관 후보자가 30일 청문회에서 다리를 묶은 모습.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후 사흘 간의 삼보일배 후유증이라고 한다. 김경록 기자

검찰 안팎에선 추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되면 2월 정기 인사를 앞당겨 검찰 인사를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1억원 출판비’ 문제도 논란거리였다. 추 후보자는 2004년 총선에서 낙선한 뒤 의원 임기 종료 이틀 전 저서의 출판비 1억원을 정치후원금에서 지출했다. 하지만 최근 해당 출판사 사장이 “출판을 하지 않고 돈을 (추 후보자 측에) 돌려줬다”고 주장해 한국당 측이 횡령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은재 의원은 “실제 출판할 것처럼 속여서 증빙서류를 발급받고 낙선을 핑계로 계약을 해지해 돈을 돌려받은 건 사기·정치자금 횡령”이라고 지적했다. 추 후보자는 “(출판하려던 1억원을) 자기앞수표로 돌려받은 뒤 2곳의 단체에 기부했다”면서 “한국심장병재단 5000만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5000만원”이라고 해명했다.
 
김기정·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