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얼굴없는 천사 기부금 훔친 30대, 사흘간 '천사'만 기다렸다

중앙일보 2019.12.30 20:49
30일 오후 7시쯤 전북 전주시 완산경찰서에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긴급체포된 30대 용의자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7시쯤 전북 전주시 완산경찰서에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긴급체포된 30대 용의자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7시쯤 전북 전주시 완산경찰서에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긴급체포된 30대 용의자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7시쯤 전북 전주시 완산경찰서에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긴급체포된 30대 용의자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30일 오후 7시 전북 전주시 전동 전주 완산경찰서 1층 로비. 모자 달린 점퍼를 입은 남성 2명이 나타나자 일제히 카메라 불빛이 번쩍였다. 둘 다 모자와 마스크를 한 상태여서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  
 

경찰, 용의자 2명 '특수절도' 긴급체포
'얼굴 없는 천사' 성금 6000만원 훔쳐
2000년부터 20년째 6억여원 몰래 기부
노송동주민센터 CCTV 범행차량 찍혀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주변에서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 600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긴급체포된 30대 용의자 2명이다. "왜 거액의 돈을 훔쳤나" "계획된 범행이었나" "얼굴 없는 천사에게 할 말 없나" "훔칠 만한 특별한 이유가 있었나" 등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두 남성은 묵묵부답이었다.  
 
지역 선후배 사이인 A씨(35)와 B씨(34)는 이날 오후 2시 25분과 2시 40분쯤 충남 계룡과 대전 유성에서 각각 붙잡혔다. 경찰은 주민센터 주변 폐쇄회로TV(CCTV)에 찍힌 용의 차량(흰색 SUV)을 추적해 주거지 인근에서 이들을 붙잡았다. 이들은 지난 28일부터 사흘간 논산과 전주를 오가며 노송동주민센터 인근에서 '얼굴 없는 천사'가 오기만을 기다리며 잠복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훔친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 6000만원도 되찾았다. A4용지 상자 안에는 5만원권 지폐 다발과 동전이 담긴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었다. 성금은 용의자 중 1명이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범행에 이용한 차량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얼굴 없는 천사'가 30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주변에 두고 간 성금 6000만원을 훔쳐 도주한 30대 용의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들에게 되찾은 성금. A4용지 박스에 5만원권 지폐 다발과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다. [사진 충남 논산경찰서]

'얼굴 없는 천사'가 30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주변에 두고 간 성금 6000만원을 훔쳐 도주한 30대 용의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들에게 되찾은 성금. A4용지 박스에 5만원권 지폐 다발과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다. [사진 충남 논산경찰서]

이번 도난 사건은 이날 오전 10시 3분쯤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에 한 통의 익명의 전화가 걸려온 전후에 발생했다. 40~50대로 추정되는 중년 남성의 목소리였다. 주인공은 해마다 이맘때면 찾아오는 '얼굴 없는 천사'가 분명했다. 
 
이름도, 직업도 알 수 없는 '얼굴 없는 천사'는 매년 12월 성탄절 전후에 비슷한 모양의 A4용지 상자에 수천만원에서 1억원 안팎의 성금과 편지를 담아 주민센터에 두고 사라졌다. 지난해에는 12월 27일 오전 9시 7분쯤 주민센터 지하 주차장에 A4용지 상자를 두고 갔다.  
 
상자 안에는 5만원권 지폐 다발 10묶음과 동전이 담긴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었다. 5020만1950원이었다. 상자 안에는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힘내십시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힌 편지가 들어 있었다.
 
'얼굴 없는 천사'가 30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주변에 두고 간 성금 6000만원을 훔쳐 도주한 30대 용의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들에게 되찾은 성금. A4용지 박스에 5만원권 지폐 다발과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다. [사진 충남 논산경찰서]

'얼굴 없는 천사'가 30일 오전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주변에 두고 간 성금 6000만원을 훔쳐 도주한 30대 용의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이들에게 되찾은 성금. A4용지 박스에 5만원권 지폐 다발과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다. [사진 충남 논산경찰서]

'얼굴 없는 천사'는 지난 2000년 4월 초등학생을 시켜 58만4000원이 든 돼지저금통을 중노2동주민센터에 보낸 것을 시작으로 해마다 남몰래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19년째 모두 20차례에 걸쳐 그가 두고 간 성금 총액은 6억834만660원이다. 올해가 20년째다. 그동안 그가 건넨 성금은 생활이 어려운 4900여 세대에게 현금과 연탄·쌀 등으로 전달됐다.  
 
이날도 '얼굴 없는 천사'는 "(성금이 든 상자를) 천사공원 내 희망을 주는 나무 밑에 놨으니 가보세요"라고 짤막하게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직원들이 반가운 마음에 주민센터 뒤편에 있는 천사공원에 달려갔지만, 성금이 든 상자는 없었다. 이후 '얼굴 없는 천사'가 두세 차례 전화를 걸어 "성금을 찾았느냐"며 상자 위치를 재차 알려줬다. 직원들이 30분 넘게 주민센터 주변을 샅샅이 살폈지만, 성금 상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얼굴 없는 천사'가 30일 오전 성금 6000만원이 든 상자를 두고 간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뒤편 '희망을 주는 나무'. 성금을 훔쳐 도주한 30대 용의자 2명이 이날 오후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얼굴 없는 천사'가 30일 오전 성금 6000만원이 든 상자를 두고 간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뒤편 '희망을 주는 나무'. 성금을 훔쳐 도주한 30대 용의자 2명이 이날 오후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주민센터 직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누군가 가져간 것 같다"며 전주 완산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민센터 주변 CCTV를 분석해 약 4시간 만에 30대 용의자 2명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을 가져간 사실은 확인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