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수처법 통과’ 홍준표 “뭘 믿고 여태 큰소리 쳤나, 모두 한강 가라”

중앙일보 2019.12.30 20:4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합의안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윤소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야당의 존재 가치가 없다면 오늘 밤이라도 모두 한강으로 가라”고 비판했다.  
 
30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목숨 걸고 막는다고 수차례 공언하더니 무기력하게 모두 줘 버리고 이젠 어떻게 할 거냐?”라고 반문하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뭘 믿고 여태 큰소리친 것이냐. 그러고도 내년 초에 당원들 모아 놓고 면피를 위해 헛된 희망 고문 또 할 거냐?”며 “도대체 지난 1년 동안 뭐한 것이냐. 이젠 의원직 총사퇴도 의미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그러고도 견제하겠다고 내년 총선에 국민들에게 표 달라고 할 수 있겠냐”며 “답답하고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위한 공수처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반발의 뜻으로 퇴장한 가운데 ‘4+1’ 협의체가 제출한 공수처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