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현무, 박막례 할머니에 "개인방송 같다" 무례 발언 후 '사과'

중앙일보 2019.12.30 17:43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캡처]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캡처]

방송인 전현무가 KBS 연예대상 시상자로 나선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에게 무례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 할머니의 손녀 김유라씨는 29일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에 “전현무씨가 시상식 다음 날 할머님께 실수를 한 것 같다며 직접 사과 전화를 했다”고 공지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 21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19 KBS 연예대상'에 개그맨 문세윤과 ‘핫이슈 예능인상’ 시상자로 나섰다.  
 
수상자 명단을 스마트폰 폴더폰으로 확인하던 박 할머니가 마이크에 대고 “핸드폰이 남대문 열어지듯 열어져요 이렇게”라고 말하자 진행자인 전현무는 “거의 뭐 개인방송 하듯이 하시네요 우리 박막례 선생님 신선합니다”라고 말했다.  
 
해당 내용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고 전현무의 발언이 무례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김씨는 박 할머니의 연예대상 시상 뒷이야기를 담은 콘텐츠를 게시하며 전현무가 사과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저희도 할머니의 캐릭터를 살려주는 재밌는 추임새 정도로만 생각했다”며 “할머니와 저는 여러분들에게 오직 즐거운 장면으로만 기억되고 내려오길 바랐는데 마음처럼 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오직 막례쓰와 편(팬) 분들의 공간인 이곳에는 너그러운 마음만 비춰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좋은 기억만 남기자”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