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에이스로 돌아온 류현진 "2013년(14승)만큼은 해야"

중앙일보 2019.12.30 17:09
토론토와 계약을 마치고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온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씨. [연합뉴스]

토론토와 계약을 마치고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온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씨. [연합뉴스]

'토론토 맨' 류현진(32)이 돌아왔다. 환한 표정의 류현진은 2013년 달성한 14승, 평균자책점 3점을 목표로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28일(한국시각)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930억원)에 계약서에 사인했다. 현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했던 류현진은 아내 배지현씨와 함께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왔다. 4년이란 안정적인 계약기간에 만족한다는 표현도 했다. 2019년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1위)을 기록한 류현진은 "미국에 처음 갔을 때(2013년, 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와 같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2020시즌 목표를 밝혔다. 류현진과의 1문1답.
 
류현진과 아내, 그리고 태아를 위한 유니폼을 준비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AP=연합뉴스]

류현진과 아내, 그리고 태아를 위한 유니폼을 준비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AP=연합뉴스]

-계약 소감은?
"정말 기쁘다. 빨리 적응해야 한다.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 토론토 관계자분들께서 많이 반겨주셨다. 계약은 잘 된 것 같다. 만족한다. 계약 기간이 중요했다. 99번을 달게 돼서 구단의 배려에 감사드린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격전지다.
"내가 특별히 바꿀 건 없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정교하게 내가 가진 것을 가다듬어야 한다. (강타자들이 많은데?) 제구가 첫 번째다. 제구만 되면 장타는 억제할 수 있다고 본다."
 
-아메리칸리그는 지명타자 제도가 있어서 쉬어갈 타순이 없는데.
"신경쓰지 않는다. 조금 차이는 있겠지만 크게 영향을 끼칠 것 같지는 않다."
 
-아내의 내조가 큰 도움이 됐나.
"항상 함께 상의하며 결정했다."
 
-신년 재야의 종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귀국 일정 때문에 살짝 고민은 했다. 특별한 느낌일 것 같다. 아무나 칠 수 있는 게 아니다."
-플로리다 스프링캠프는 처음이다. SK, KIA 탬프 방문 계획은 있나.
 
"7년 동안 애리조나에서 했다. 애리조나에 처음 갔을 때 적응했듯이 이번에도 적응해야 한다. 한국 팀과는 거리가 멀어서 함께 운동하지 못할 것 같다."
 
(인천공항=뉴스1) 성동훈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이 캐나다 현지에서 입단식을 마치고 3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30/뉴스1

(인천공항=뉴스1) 성동훈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이 캐나다 현지에서 입단식을 마치고 3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30/뉴스1

-토론토는 느낌이 어땠나.
"좋았다. 조금 춥긴 했지만 도시 자체는 깔끔하고 좋았다."
 
-홈구장 로저스센터가 홈런이 많이 나오는데.
"모든 구장이 똑같다고 생각한다. 콜로라도에서도 던져봤다.
 
-내년에도 김용일 트레이너와 내년에도 함께하는지. 
"살짝 어려울 수도 있을 것 같다. 코치님도 가족들이 있어서 내년부터는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
 
-아메리칸리그는 지명타자 제도가 없어서 이제 타석에 못 들어간다.
"살짝 아쉬울 것 같긴 하다. 하지만 내셔널리그와도 경기를 하기 때문에 그때 열심히 하겠다."
 
-한국인 투수 최고액 규모의 계약이다.
"책임감은 당연하다. 거기에 맞는 성적이라든지 보여줘야 한다."
쏟아지는 싸인 요구  (영종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미국 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후 팬들의 공에 싸인을 해주고 있다. 2019.12.30  ondol@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쏟아지는 싸인 요구 (영종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미국 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후 팬들의 공에 싸인을 해주고 있다. 2019.12.30 ondol@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저스 동료들이 SNS를 통해 작별 인사를 했다.
"너무 고맙다. 정이 많이 들었다. 아쉽다. 리그가 달라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적다. 연락은 계속 하겠지만. 너무 고마웠다."
 
-입단식 영어, 프랑스어 인사는 누구 아이디어였나.
"모든 사람의 의견이었다. 너무 긴장해서 얼버무렸지만 잘 한 것 같다."
 
-김광현과 맞대결이 성사 될 수 있다.
"만나면 서로 열심히 안 지려고 할 것이다. 한국 선수들끼리 맞대결 만으로 의미가 있다."
 
-고교 후배 최지만과 맞대결이 많을텐데.
"올해 자리를 잘 잡아 좋은 모습 보여줬다. 내년부터 많은 경기를 할 텐데 후배라고 봐주거나 그런 건 없다. 봐주면 타자가 더 기분 나쁘다. 대결은 정정당당하게 하겠다."
 
-체중 감량 계획은.
"항상 하던 대로 할 것이다." 
 
-에이스 대우를 받는다. 목표는.
"미국에 처음 갔을 때 정도는 해야할 것 같다. 에이스의 책임감 그런 건 당연하다. 1선발이든 5선발이든 투수로서는 똑같다."
 
-향후 일정과 각오는. 
"계속 운동하면서 몸을 만든다. 1월 초에 오키나와로 떠나 2주 정도 훈련한다. 휴식도 병행하면서 준비 잘하겠다. 올해처럼 아프지 않게 풀타임 뛰면서 좋은 경기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하겠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