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국민 신뢰 회복 위해서는 檢 조직 재편 필요”

중앙일보 2019.12.30 17:03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김경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김경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취임하면 대규모 검찰 인사가 단행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조직 재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30일 열린 추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내년 초 예정된 검찰 인사와 관련해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임 이후 보란 듯 대놓고 인사를 독점했다”며 “어디에서 어떤 검사가 수사하든 검찰총장의 허락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 하는 기막힌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국 관련) 수사는 어느 정도 진행됐고 이제 기소 절차에 들어갔기 때문에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단호하게 인사권을 발의해 기형적 인사를 정상화해야 한다”며 “의지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추 후보자는 “검찰 인사뿐 아니라 모든 인사는 공정하고 적재적소에 배치해야 한다”며 “특히 검찰이 국민 신뢰를 잃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만큼 신뢰를 회복하는 조직 재편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앞서 추 후보자는 “(장관에) 임명되면 윤 총장을 해임하고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사들에 대해 인사를 한다는 얘기가 있다”는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의 질문에 “인사와 관련해 보고를 들은 바가 없다”고 했다.
 
또한 “장관은 제청권이 있을 뿐이고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며 “법률상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는다고도 알고 있지만 인사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답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한국당 주광덕 의원도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여부 등을 수사 중인 검사나 지휘라인에 있는 검사를 인사 조치하는 것은 수사가 끝날 때까지 유보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대해서도 추 후보자는 “인사에 대해서는 후보자의 입장이기 때문에 아는 바가 없다”며 “우려하는 점은 잘 이해하고 있지만 ‘공정성’ 같은 일반적인 말 이외 말씀드릴 처지가 못 된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