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뚱뚱할수록 안전벨트 안 맨다…고도비만, 정상 체중의 0.7배 수준

중앙일보 2019.12.30 17:00
몸무게가 많이 나갈수록 안전벨트 착용률이 떨어져 교통사고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고도 비만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현저히 낮아 정상 체중인 사람과 비교해 10% 포인트 이상 격차가 벌어졌다. 
 

중앙보훈병원 문나연 가정의학과 연구팀
BMI와 안전벨트 착용률간 상관관계 밝혀
고도비만-정상체중 착용률 10%p 벌어져
"교통사고 발생시 치명적 결과로 이어져"

중앙보훈병원 문나연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2013~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운전자 8556명의 체질량지수(BMI)와 안전벨트 착용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상관관계가 나타났다 30일 밝혔다. 
몸무게가 많이 나갈수록 안전벨트 착용률이 떨어져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몸무게가 많이 나갈수록 안전벨트 착용률이 떨어져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라 BMI 23.0 미만을 정상 체중, 23.0∼25.0 미만을 과체중, 25.0∼30.0 미만을 비만, 30.0 이상을 고도 비만으로 각각 나눈 뒤 운전시 안전벨트를 매는 지 물었다. ‘전혀 매지 않는다’ ‘거의 매지 않는다’ ‘가끔 매는 편이다’ ‘대체로 매는 편이다’로 답변한 경우 ‘미착용’으로, ‘항상 맨다’를 ‘착용’으로 분류했다. 
체질량지수(BMI)와 안전벨트 착용률. 그래픽=신재민 기자

체질량지수(BMI)와 안전벨트 착용률.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 결과 BMI가 높을수록 안전벨트 착용률은 점점 떨어졌다. 정상 체중의 착용률은 72.0%이었고 과체중(70.1%)ㆍ비만(69.3%)ㆍ고도 비만(60.1%) 등으로 나타났다. 
 
문 교수는 “교통사고 발생시 고도비만인 사람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12% 포인트 가까이 낮았다”며 ”안전벨트 착용에 영향을 미치는 연령ㆍ성별ㆍ학력 등 다른 변수를 고려해도 고도 비만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정상 체중인 사람의 0.7배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고도비만 운전자들이 교통사고 사망이나 상해로 병원 치료를 받을 위험이 그만큼 높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안전벨트. [중앙포토]

안전벨트. [중앙포토]

 
연구팀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교통사고 발생 시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향후 고도비만이나 임산부 등을 고려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전용 안전벨트를 개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도로교통공사의 교통사고 통계 분석에 따르면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사망률(사상자 대비 사망자)은 1.45%로 착용했을 때(0.39%)보다 3배 높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