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왔지만…'20년째 선행' 도둑맞았다

중앙일보 2019.12.30 16:04
30일 전북 전주시 노송주민센터 주변에서 전북경찰청 과학수사계 직원들이 이날 오전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훔쳐 도주한 용의자의 단서를 찾고 있다. [뉴시스]

30일 전북 전주시 노송주민센터 주변에서 전북경찰청 과학수사계 직원들이 이날 오전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훔쳐 도주한 용의자의 단서를 찾고 있다. [뉴시스]

"(성금이 든 상자를) 천사공원 내 희망을 주는 나무 밑에 놨으니 보세요."
 

경찰, 충남서 용의자 2명 검거
노송동 주민센터 익명의 전화
성금 든 상자 감쪽같이 사라져
센터 "성금 없어졌다" 경찰 신고

30일 오전 10시 3분쯤 전북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에 한 통의 익명의 전화가 걸려왔다. 40~50대로 추정되는 중년 남성의 목소리였다. 주인공은 해마다 이맘때 찾아오는 '얼굴 없는 천사'였다. 
 
직원 3명이 주민센터 뒤편에 있는 천사공원에 달려갔지만, 성금이 든 상자는 없었다. 이후 '얼굴 없는 천사'가 두세 차례 전화를 걸어 "성금을 찾았느냐"며 상자 위치를 자세히 알려줬다. 그가 성금을 놓은 뒤 주민센터 근처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직원들이 30분 넘게 주민센터 주변을 샅샅이 살폈지만, 성금 상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주민센터 직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누군가 가져간 것 같다"며 전주 완산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25분과 2시 40분쯤 각각 충남 계룡과 대전 유성에서 30대 용의자 2명을 검거해 전주로 압송 중이다. 
 
경찰은 주민센터 주변 폐쇄회로TV(CCTV)에 찍힌 용의 차량(흰색 SUV)을 추적해 주거지 인근에서 A씨(35)와 B씨(34)를 긴급체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전주시 완산구 노송동주민센터 주변에서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다.
 
경찰은 이들이 훔친 성금을 되찾았다. 약 6000만원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들이 실제 (얼굴 없는 천사) 성금을 가져가서 차에 싣고 가는 장면은 없다"며 "현재 간접 증거를 맞춰 용의자가 차주가 맞는지, 실제 범인인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30일 전북 전주시 노송주민센터 주변에서 전북경찰청 과학수사계 직원들이 이날 오전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훔쳐 도주한 용의자의 단서를 찾고 있다. [뉴스1]

30일 전북 전주시 노송주민센터 주변에서 전북경찰청 과학수사계 직원들이 이날 오전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훔쳐 도주한 용의자의 단서를 찾고 있다. [뉴스1]

이름도, 직업도 알 수 없는 '얼굴 없는 천사'는 매년 12월 성탄절 전후에 비슷한 모양의 A4용지 상자에 수천만원의 성금과 편지를 담아 주민센터에 두고 사라졌다. 주민센터 직원들은 전화를 건 시점과 내용·목소리 등을 볼 때 이날 전화한 남성을 '얼굴 없는 천사'로 보고 있다.

 

지난해에는 12월 27일 오전 9시 7분쯤 주민센터 지하 주차장에 A4용지 상자를 두고 갔다. 상자 안에는 5만원권 지폐 다발 10묶음과 동전이 담긴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었다. 주민센터 측이 세어 보니 5020만1950원이었다. 상자 안에는 컴퓨터로 타이핑한 글씨로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힘내십시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힌 편지가 들어 있었다.  
   

'얼굴 없는 천사'는 지난 2000년 4월 초등학생을 시켜 58만4000원이 든 돼지저금통을 중노2동주민센터에 보낸 것을 시작으로 해마다 남몰래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까지 19년째 모두 20차례에 걸쳐 그가 두고 간 성금 총액은 6억834만660원에 달했다. 올해가 20년째다.
 
전주시에 따르면 그동안 '얼굴 없는 천사'가 건넨 성금은 생활이 어려운 4900여 세대에게 현금과 연탄·쌀 등으로 전달됐다. 앞서 노송동 주민들은 '얼굴 없는 천사'의 뜻을 기리고 그의 선행을 본받자는 의미에서 천사(1004)를 연상케 하는 10월 4일을 '천사의 날'로 지정했다. 또 주변 6개 동이 함께 '천사축제'를 열어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다. 20년 가까이 이어져 온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은 전국에 익명의 기부자가 늘게 하는 이른바 '천사 효과'를 일으켰다.
 
하지만 이날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21번째 성금이 도난당하자 전주시는 난감해하는 분위기다. 주민센터 한 직원은 "해마다 이맘때면 나타나는 '얼굴 없는 천사'가 올해는 성탄절 전후에도 오지 않아 직원 전체가 맘 졸이며 기다렸는데 이런 일이 발생해 황당하다"고 말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