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0kg짜리 소방서 셔터 오작동에···부산 119대원 허망한 죽음

중앙일보 2019.12.30 15:04
29일 부산 사하구의 한 119안전센터에서 소방차 차고 철제 셔터가 갑자기 추락해 소방관 1명이 숨졌다. [사진 부산경찰청]

29일 부산 사하구의 한 119안전센터에서 소방차 차고 철제 셔터가 갑자기 추락해 소방관 1명이 숨졌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의 한 소방서 차고지 셔터가 작동 중 갑자기 떨어지는 바람에 아래에 있던 119구조대원이 숨졌다.  
 

29일 부산 사하구 119안전센터서 사고 발생
소방대원 A씨(46) 머리 위로 철제 셔터 떨어져
소방당국 “셔터가 레일에서 이탈해 추락한 것으로 추정”

부산소방재난본부와 부산 사하경찰서 등에 따르면 29일 오후 6시 40분 부산 사하구의 한 119안전센터에서 소방차 차고 철제 셔터가 갑자기 추락해 아래에 있던 소방관 A씨(46)를 덮쳤다. 셔터의 무게는 500㎏에 달했다. 사고를 당한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A씨와 함께 근무하던 동료 소방관 B씨가 전동셔터를 작동했다. 올라가던 셔터는 ‘덜컥덜컥’ 소리를 내며 멈췄다. 사무실에서 근무 중이던 A씨는 셔터의 오작동하는 소리를 듣고 차고지로 나왔다. A씨가 고장 여부를 살펴보는 순간 무게 500㎏가량의 셔터가 갑자기 아래로 떨어졌다.  
 
해당 셔터는 2009년 설치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경찰은 고장을 일으킨 셔터를 국과수에 의뢰해 오작동 이유를 살펴볼 예정이다. 또 셔터 설치 업자 등을 상대로 책임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소방은 자체 조사 결과 셔터가 레일에서 이탈해 오작동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차고 셔터가 레일에서 이탈해 추락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잘 일어나지 않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깝다. 이번 일을 계기로 노후 시설에 대해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사고 원인을 확인하는 대로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