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교육부 국제협력 선도대학으로 선정

중앙일보 2019.12.30 13:31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에서는 성균관대 의과대학(강북삼성병원)이 2020년 교육부 국제협력 선도대학 육성, 지원 사업의 신규 사업단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성균관대는 스리랑카 Sri Jayewardenepura 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Sri Jayewardenepura 대학교 면역분자의학과 설립 및 중고생 대상 창의연구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과학 기술 연구 및 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사업단의 총 책임 연구자는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가 맡았으며, 성균관대 의학과 김태진 교수를 비롯해 여러 교수가 참여한다.  
 
이번 국제 협력 지원 사업은 2020년부터 2026년까지 7년간 진행하는 장기 프로젝트로 사업비는 약 25억 규모다.
 
성균관대는 앞으로 의과학 대학 내 면역학과 분자 생물학 전공을 신설, 교수법 개발 및 특정 교수 활동 지원을 통해 교수진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 지역 과학 기술 발전 프로그램 제공, 지역 사회 초, 중, 고등학교 학생 대상으로 워크숍 개최 등 스리랑카의 미래 의료 인재를 준비하고 과학 및 기술 관련 연구, 혁신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강재헌 교수는 “이번 사업은 스리랑카 의과학 연구 역량 강화와 보건의료 지표 향상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더 나아가 이는 우리나라의 국제적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