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안전보장 적극 공세조치" 집권후 첫 사흘째 전원회의

중앙일보 2019.12.30 12:1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틀째 노동당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당중앙위원회 사업 정형(현황)과 국가사업 전반에 대해 보고했다고 노동신문이 29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전원회의는 계속된다”고 밝혀, 이번 전원회의는 최소 사흘 일정이 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후 이번까지 여섯 차례의 전원회의를 소집했는데, 사흘간 진행한 전원회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각오와 결의를 보여주는 일종의 북한식 퍼포먼스”라고 분석했다.  
 

김정은 집권후 첫 사흘째 전원회의, 이틀 연속 보고
자립경제 건설, 농업, 비사회주의 행동 경계 강조
자주권, 안전 보장 위한 핵무력 발전 및 강화 암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9일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30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28일에 이어 이틀째 회의에 참석했고, 30일에도 회의는 계속된다.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9일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30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28일에 이어 이틀째 회의에 참석했고, 30일에도 회의는 계속된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매체들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뿔테 안경에 흰색 재킷을 입고 마이크 앞에 섰다.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국가관리와 경제건설을 비롯해 국가건설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전원회의에 보고하고, 해당 분야별 실천 방안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내년이 당 창건 75주년이자 국가 경제 5개년 전략의 마지막 해인 만큼 경제 분야에 방점을 찍은 것이다.  
 
29일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29일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이날 김 위원장의 보고 내용 중 눈에 띄는 대목은 6번째 안건으로 언급한 ‘공세적 조치’와 관련한 부분이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조성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들을 취할 데 대하여 언급했다”며 “대외사업부문과 군수공업부문, 우리(북한) 무장력의 임무에 대하여 밝혀줬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그러나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와 ‘무장력의 임무’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29일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는 약 1000여명이 참석하는 등 대규모로 진행됐다. [사진 노동신문]

29일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는 약 1000여명이 참석하는 등 대규모로 진행됐다. [사진 노동신문]

  
전문가들은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 2017년 11월 화성-15형 장거리 미사일(ICBM) 발사 직후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하고, 핵 무력을 자주국방의 ‘보검’으로 간주해 왔다는 점에서 ‘자주권과 안전보장을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가 핵 무력 강화 및 발전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9일 이틀째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 모습. [사진 노동신문]

29일 이틀째 열린 7기 5차 전원회의 모습. [사진 노동신문]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대외사업 부문과 군수공업 부문, 무장력을 언급한 건 앞으로 미국의 새로운 셈법이 없는 한 비핵화 협상에 나서지 않고, 핵 무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정책 방향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4월 7기 3차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를 중단(모라토리엄)키로 한 결정을 철회하는 내용일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이 예고한 30일 회의에선 당 고위 간부들의 인사를 다루는 조직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이틀 연속 박봉주 당 부위원장 등이 주석단에서 빠졌는데 이는 회의 직전 열린 정치국 회의에서 인사문제가 다뤄졌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30일이 마지막 회의라면 여기에서 사전 논의한 인사문제를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2월 전원회의’도 김일성 따라 하기?= 김 위원장은 집권 후 급격히 체중을 늘리고 중절모를 착용하는 등 김일성 주석을 연상케 하는 행동을 이어갔다. 김 주석은 생전 12월에 전원회의를 열어 한 해 사업을 결산(총화)했다. 그가 사망하기 전해인 1993년을 포함해 12월에 전원회의를 개최한 건 80년 이후 모두 8차례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때 12월은 총화와 신년사(당시엔 공동사설) 준비로 모든 일정이 마비됐다”며 “신년사를 앞두고 전원회의를 하는 건 김정일 시대와 차별되는 부분으로, 이번 전원회의에서 보고한 내용 상당 부분이 내년 신년사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