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문회서 나온 '윤석열 해임'···추미애 "언급할 사안 아니다"

중앙일보 2019.12.30 11:51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취임 후 검찰 인사와 관련해 “(검찰) 인사에 대해서는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된다”고 답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장관이 되면 윤석열 검찰총장을 해임하고, 대검 반부패부장, 서울중앙지검 차장, 서울동부지검장 등 현재 수사를 하는 검사에 대해 인사를 할 것이라고 한다. 계획이 있는가”라는 박지원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추 후보자는 또 ‘지금 법무부에서 인사 작업을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제가 알지 못한다. 통상적으로 고검장 이상급 검사에 대해서는 인사시기에 인사동의서를 받는 것이 절차의 하나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추 후보자는 ‘법무부 업무보고를 받고 검사장 승진 인사를 준비하라고 지시한 바 있는가’라는 질의에는 “지시할 위치에 있지 않고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