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보다 200년 빨랐던 조선의 측우기, 국보로 지정된다

중앙일보 2019.12.30 09:00
조선시대 제작된 측우기가 국보로 지정된다. 기상청은 30일 “문화재청이 보물 561호 금영 측우기, 보물 842호 대구 선화당 측우대, 보물 844호 창덕궁 측우대를 국보로 지정할 것으로 예고했다”고 밝혔다. 금영 측우기와 선화당 측우대는 기상청이, 창덕궁 측우대는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현존 유일' 조선시대 측우기

1971년 일본 기상청과 한국 과학기술처의 측우기 인수식. 오른쪽이 양인기 제 3대 기상청장, 왼쪽이 다까하시일본 기상청장관이다. [중앙포토]

1971년 일본 기상청과 한국 과학기술처의 측우기 인수식. 오른쪽이 양인기 제 3대 기상청장, 왼쪽이 다까하시일본 기상청장관이다. [중앙포토]

 
‘금영 측우기’는 현재 남아있는 유일한 조선시대 측우기다. 조선 24대왕인 헌종 때인 1837년 제작돼 충청감영(지금의 공주)에 설치됐지만, 일제강점기에 조선총독부 인천측후소장 와다유지가 일본으로 무단 반출했다. 와다유지 사망 후 일본 기상청에 보관돼있던 금영측우기는 1971년 우리나라 기상청(당시 중앙관상대)으로 반환돼, 보물 561호로 지정됐다.

 
청동으로 만들어진 상‧중‧하단을 원통형으로 끼워 맞춰 사용하는 형태로, 기상청은 “세종실록에 기록된 측우기의 크기‧무게와 일치해, 세종 시기에 만들어진 측우기 제도가 조선 후기까지 유지된 증거”라고 설명했다. 
보물 561호 금영측우기 [사진 기상청]

보물 561호 금영측우기 [사진 기상청]

 
대구 선화당 측우대는 지금까지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측우대다. ‘측우대’는 측우기를 받치는 밑돌로,대구감영(지금의 대구시청 격 기관) 선화당에 놓였다 해서 이름이 붙었다. 
 
측우기는 없어지고 측우대만 남았지만, 대구 선화당 측우대는 금영측우기보다 앞선 1770년, 조선 21대 왕 영조 시절 만들어졌다. 기상청은 “영조 시대에 측우대 규격이 처음으로 만들어진 사실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설명했다.
 
[사진 기상청]

[사진 기상청]

2003년 중앙관상대(현 기상청)에 보관 중이던 금영 측우기와 대구 선화당 측우대. [중앙포토]

2003년 중앙관상대(현 기상청)에 보관 중이던 금영 측우기와 대구 선화당 측우대. [중앙포토]

 
함께 국보로 지정될 예정인 보물 제844호 ‘창덕궁 측우대’는 1782년 제작됐다. 
 
 

유럽보다 200년 빨랐던 조선의 기상과학

경기도 여주 세종대왕역사문화관에 전시된 세종대왕 어진(운보문화재단소장). [연합뉴스]

경기도 여주 세종대왕역사문화관에 전시된 세종대왕 어진(운보문화재단소장). [연합뉴스]

 
'측우기'는 현대 기상관측의 시초격인 기구다. 규격이 정해진 원통형의 용기에 빗물을 받아, 모이는 빗물의 양으로 그 지역의 강수량을 짐작해 물을 준비하고 정책을 펴는 기초로 쓰였다. 조선 4대 왕 세종대왕 때 처음 만들어져, 현재 '발명의 날'인 5월 19일도 1442년 5월 전국에 처음으로 측우 제도를 시작한 것을 기념해 정한 날짜다.
 
측우기는 조선 4대 왕 세종대왕 때 처음 만들어졌다. 흔히 학자 장영실이 만든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세종실록에 ‘세자가 가뭄을 근심하여 구리로 만든 원통형 기구를 설치하고, 여기에 고인 빗물의 푼수(높이)를 조사했다’는 기록으로 5대 왕 문종이 고안한 것이라는 설도 있다. 최초의 측우기는 1639년 이탈리아, 1658년 프랑스, 1677년 영국의 첫 강수 관측 기록보다 약 200년 먼저 사용됐다.
 
국보 지정 예고된 3점은 30일의 예고기간동안 의견 수렴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국보)로 지정된다. 기상청은 그간 기상청 1층 로비에 전시했던 대구선화당 측우대 실물과 금고에 보관했던 금영 측우기를 내년 10월 개관할 기상박물관에 전시할 계획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측우기와 측우대는 세계 최초의 표준화된 전국 기상관측체계를 나타내는 유물로, 세계적으로 독자성과 중요성을 인정받아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상유물의 보존과 기상과학문화의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